> 글로벌 > 글로벌경제

'트럼프 행위 탄핵감' 미국 법학자 500여 명 공개서한에 서명

  • 기사입력 : 2019년12월07일 11:21
  • 최종수정 : 2019년12월07일 1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미국 법학자 500여 명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행위가 탄핵감에 해당한다는 내용의 공개서한에 서명했다.

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이날 비영리단체 '민주주의 수호'는 온라인을 통해 법학을 전공한 미국 전역 대학의 교수와 연구자들이 서명한 서한을 공개했다.

법학자들은 서한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안보 이익이라는 직접적 비용을 치르고 그의 개인적이고 정치적 이득을 위해 외국 정부를 압박하고 미국 선거를 왜곡하는 데 대통령의 권한을 쓰려고 함으로써 선서를 배신했다는 압도적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범죄를 저지른 것인지에 대한 입장 발표는 없었지만 '탄핵이 될 행위가 범죄여야 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과 함께 "탄핵은 공적 신뢰에 대한 심각한 남용에 대한 처리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서명에는 하버드대와 예일대, 컬럼비아대 교수 등도 참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