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다키자키 日외무성 국장 "강제징용, 韓측 제안 받아들일 수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12월03일 14:22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14: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다키자키 시게키(滝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강제징용 해법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키자키 국장은 3일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 출석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는 것은 될 수 없다. 해결책이 될 수 없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木敏充) 외무상도 이날 위원회에서 "한국 측에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대법원 판결을 어떻게 할 것인지를 포함해 계속해서 국제법 위반 상태 시정을 강력하게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문 의장은 지난달 27일 1500명의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총 3000억원의 위자료와 위로금을 지급하기 위해 한국과 일본 양국 정부와 기업, 국민이 기금을 조성하는 '2+2+α' 안을 제시했다.

지난달 5일 일본을 방문했을 때 와세다대학 특강에서 밝힌 '1+1+α'(양국 기업과 국민의 기부금으로 기금 조성)안에 양국 정부를 포함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문 의장의 '1+1+α' 안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바 있다.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이 아베 총리를 만나 문 의장의 제안에 대해 설명하자, 아베 총리는 "한일 간의 약속을 제대로 지키는 것이라면 추진해 볼 만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2+2+α' 안에 대해 일본 정부는 "언급을 삼가겠다"며 말을 아꼈다.

니시무라 아키히로(西村明宏) 관방 부장관은 27일 기자회견에서 "한국 국회에서 모색하고 있는 것이다. 타국의 입법부 내 논의이며, 일본 정부가 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삼가고 싶다"며 한 발 빼는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한국 측과 직접 강제징용 문제 해법 등을 논의하고 있는 다키자키 국장이 문 의장의 제안에 딱 잘라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논의가 진전될지 여부는 더욱 불투명해졌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 국장이 지난 10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에서 열린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19.10.16 alwaysame@newspim.com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