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재조명 받는 문희상 '한일 해법' 이니셔티브…아베 "추진해볼 만"

문 의장, 지난 5일 와세다大 강연서 1+1+α' 제안
아베, 검토 의지 피력…한일 관계 해법될지 주목

  • 기사입력 : 2019년11월21일 14:42
  • 최종수정 : 2019년11월21일 14: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강제징용 해법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과 관련해 문 의장 측은 연내 관련 법안 발의를 위해 속도를 낼 뜻을 내비쳤다. 문 의장과 징용 피해자들과의 만남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문희상 이니셔티브'가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21일 NHK에 따르면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은 이날 아베 총리를 만나,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위해 문 의장이 제안한 '1+1+α' 방식(한일 양국 기업과 국민의 자발적 기부로 조성한 기금을 통한 배상안)에 대해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한일 간의 약속을 제대로 지키는 것이라면 추진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5일 오후 일본 도쿄의 와세다대학교에서 "제2의 김대중-오부치 선언, 문재인-아베 선언을 기대합니다 : 진정한 신뢰, 창의적 해법으로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복원"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진행했다. 2019.11.06 kimsh@newspim.com

지난 6일 문 의장이 안을 제시한 후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했던 발언과는 상당한 온도 차다.

당시 스가 장관은 "타국의 입법부 논의에 대해서는 답변을 삼가겠다. 문제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해결됐다"고 밝혔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5일 와세다대학교 초청 방문 강연에서 강제동원 문제 해법과 관련해 기금을 만들어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단일 법안을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위자료 기금의 재원은 △한·일 기업의 기부금 △한·일 국민의 민간성금 △해산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관련 화해치유재단 잔액 60억원 △한국 정부 출연금으로 하자고 제안했다.

기존의 '1+1 방식'에서 기업 기부금·민간성금·화해치유재단 잔액 등을 더한 '1+1+α 방식'을 제시한 것이다. 이를 위해 문 의장은 관련 법안을 추진 중이다.

문 의장의 제안과 관련해 이달 초 청와대는 "여러 아이디어 중 하나일 뿐"이라며 선을 그었지만 오히려 일본 측에서 검토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다.

문 의장의 제안이 청와대와 사전 논의가 이뤄진 것은 아니나 일본이 협상 의지를 피력함에 따라 '문희상 이니셔티브'가 가능할지 주목된다.

문 의장 측은 "연내 법안 발의를 위해 실무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문 의장 측과 징용 피해자 분들과의 만남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