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유통업계 불황, '세대교체·성과주의' 인사 불렀다

급성장 온라인 제동…오프라인 유통 인사 앞당겨 시행
실적 부진 책임에 이마트·현대백화점 등 대표이사 교체

  • 기사입력 : 2019년12월02일 11:49
  • 최종수정 : 2019년12월02일 13: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유통업계의 연말 인사가 9부 능선을 넘었다. 신세계에 이어 현대백화점이 인사를 마무리한 데 이어 이제 업계는 남은 롯데와 CJ 그룹 인사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최근 단행된 인사는 유통업계의 불황 양상을 제대로 반영했다. 대표이사 교체와 함께 1960년대생 젊은 인재가 발탁됐다. 승진 등을 통해 성과에 대한 보상도 확실히 이뤄졌다.

◆ '실적 책임+성과 보상' 따라 젊은피로 '세대교체'

이마트가 가장 파격적이었다. 지난달 6년간 이마트를 이끌었던 이갑수 대표가 물러나고 컨설팅회사 베인앤컴퍼니의 강희석 대표가 선임됐다. 이마트는 창사 26년 만에 처음으로 외부 인사를 선임했으며, 인사 시기도 예년보다 한 달 가량 앞당겼다. 여기에 강 대표는 1968년생으로 세대교체가 이뤄졌다는 평가다. 전임 이갑수 대표와는 12살 차이가 난다. 뒤이은 인사도 비슷한 양상이다.

신세계그룹은 장재영 신세계 대표를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로, 신세계인터내셔날 차정호 대표를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신세계 대표로 맞바꾸는 인사를 단행했다.

당초 신세계백화점은 실적 호조로 7년 동안 자리를 지켜온 장 대표가 유임될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했다. 하지만 신세계는 트렌드 변화에 민감한 백화점에 차 대표를, 급성장 속 안정성을 필요로 하는 신세계인터내셔날에 장 대표를 배치해 성장과 안정을 동시에 꾀한다는 전략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미래 준비 강화와 성장 전략 추진에 초점을 맞췄다"며 "성과·능력주의 인사를 더욱 강화했다는 점이 두드러진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사진=신세계]

현대백화점그룹도 당초 12월에 발표했던 인사를 예년보다 앞당겼다. 6년째 그룹을 이끈 이동호 부회장과 3년째 백화점을 이끈 박동운 사장이 물러났다. 후임으로는 1960년대생 50대가 대거 포진했다.

김형종 한섬 대표이사가 백화점을, 윤기철 현대백화점 경영지원본부장이 현대리바트 대표이사 사장을 맡는다. 한섬 대표이사 사장엔 김민덕 한섬 경영지원본부장 겸 관리 담당 부사장이 선임됐다. 김형종 현대백화점 신임 사장과 윤기철 현대리바트 사장, 김민덕 한섬 사장은 각각 1960년, 1962년, 1967년생으로 50대다.유통업계의 이 같은 파격 인사가 이어지자 업계는 이달 인사가 예정된 롯데와 CJ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

◆ 롯데·CJ, 위기감 속 비상경영 인사낼 듯

지금까지 인사를 살펴보면 실적을 내지 못한 대표 및 부문장들은 대부분 퇴진했다. 롯데의 유통BU장 교체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특히 신동빈 회장이 대내외 불확실성 대응 차원에서 그룹 '비상경영'을 선포한 만큼 실적이 부진한 유통부문을 중심의 대대적인 교체 가능성에 보다 힘이 실린다.

롯데 유통계열의 경우 실적이 지속 하락 추세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이 33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5% 늘었지만 매출액은 2조2640억원으로 3.1% 감소했다. 롯데하이마트의 영업이익은 104억원으로 40.2% 역신장했고, 롯데마트와 롯데슈퍼는 각각 20억원, 61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변화에 미리 대응하기 위해 인사를 앞당긴 것과 달리 CJ는 이재현 회장의 장남 이선호씨의 마약 밀반입 혐의, CJ ENM 음악 채널인 Mnet의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걸과 조작 혐의 등이 연이어 터지면서 인사가 미뤄졌다.

대내외 이슈로 이선호 부장의 임원 승진 무산과 투표 조작논란이 불거진 CJ ENM에 대해서는 문책성 인사가 이뤄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내부 분위기가 이런 만큼, 대규모 승진인사 대신 분위기 환기 차원의 보직이동 가능성이 점쳐진다.

업계에서는 보수적인 조직 문화를 가진 전통 유통업체가 전격 대표 세대교체에 나선 배경에 대해 오프라인 유통업의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했다. 온라인 유통업체가 급성장하는 와중에 전통 오프라인 채널의 사전 대처가 미흡했던 데다, 이에 따른 결과로 부진한 실적이 장기간 지속되고 있어서다.

유통업체 관계자는 "온·오프라인 유통업체 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어 위기를 타개할 수 있는 리더의 경영능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면서, "수십년간 고수했던 관행을 깨고 외부 인물을 수혈하고 젊은 세대로 수장을 교체하는 등 전문성을 가졌다고 판단되는 적임자를 회사 수장으로 앉히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