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노영민 靑 비서실장 "유재수 의혹, 당시 수사권 없어 문제점만 확인"

조국이 유재수 감찰 중단 시켰단 주장에는 "추측 보도에 근거한 질문"

  • 기사입력 : 2019년11월29일 11:29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12: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조재완 이서영 기자 =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중단 의혹에 대해 "당시 민정수석실은 수사권이 없어 일정 정도의 문제점을 확인하고 인사 조치를 하는 수준에서 정리하는 것으로 정무적 판단을 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29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의 관련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조 의원이 "현재 검찰이 기소한 내용은 당시 청와대 특별감찰반이 조사한 내용"이라는 주장에 대해 반박한 것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kilroy023@newspim.com

노 실장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검찰 수사에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전화가 너무 많이 와서 유재수 전 부시장의 감찰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고 언급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추측 보도에 근거한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하기 어렵다"고 피했다.

노 실장은 그 외 질문에 대해서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답하기가 어렵다"고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청와대 특별감찰반은 내부 제보로 유재수 전 시장을 조사했는데 당시 조국 전 민정수석은 유 전 시장의 핸드폰을 포렌식하도록 지시했고, 유 전 시장이 금품을 받았다는 문자 메시지를 확인했으면 본인도 시인했다"며 "그러나 청와대 특감은 이후 윗선 지시를 받고 감찰을 중단했다"고 질문했다.

조 의원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2017년 12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장관이 주변에 감찰 중단을 암시했다"면서 "'전화가 너무 많이 와서 유재수 씨 감찰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고 증언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런 경우 의혹이 있으면 절차를 밟아서 파면 등의 조치를 해야 하는데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사표를 내라고 설득한 이후 일주일 후 국회 정무위 수석전문위원으로 오히려 승진했다. 이후에는 연고도 없는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됐는데 이는 배후에 누가 있는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