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검찰,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김용범 기재부 차관 참고인 조사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 징계 받지 않은 이유 캐물어
검찰,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도 소환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11월28일 15:30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17: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최근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김 차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동부지검 / 뉴스핌DB

검찰은 김 차관을 상대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은 이후에도 금융위원회에서 별다른 징계 조치를 받지 않은 이유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관은 유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근무하던 당시 금융위 부위원장으로 재직했다.

검찰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던 당시 유 전 부시장의 비위 행위에 대한 청와대 특감반의 감찰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중단된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청와대 특감반은 지난 2017년 유 전 부시장이 금융정책국장 시절 금융업계로부터 자녀 유학비, 항공권 등 수천만원대 금품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감찰에 나섰으나 약 2달 만에 알 수 없는 이유로 감찰을 중단했다.

유 전 부시장은 이후 별다른 징계를 받지 않고 금융위에서 명예퇴직했다. 오히려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정무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을 거쳐 지난해 7월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옮겼다.

유 전 부시장은 전날 뇌물수수, 수뢰후부정처사,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됐다.

김 차관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한 검찰은 조만간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역시 소환해 관련 의혹을 조사할 방침이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