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건강 상태 호전..."여전히 단식장 복귀 원해"

28일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중

  • 기사입력 : 2019년11월28일 18:51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단식 8일차 저녁에 의식을 잃어 병원으로 이송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건강 상태가 많이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직 움직이기에는 무리인 것으로 28일 전해졌다.

김도읍 당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기자에게 "황 대표의 상태가 호전되고 있지만 움직이지는 못하고 있다"고 이 같이 말했다.

다시 단식장으로 갈 것인지를 묻자 김 실장은 "황 대표는 돌아가고 싶어한다"며 "그런데 가족들이 (의식불명 탓에) 놀라서 말리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단식 8일 차를 맞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을 만나고 있다. 2019.11.27 mironj19@newspim.com

앞서 황 대표는 전날 밤 11시쯤 의식을 잃었다. 천막 안에 함께 있던 배우자가 이를 발견했고, 한국당은 긴급 후송을 결정했다.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응급실로 긴급 후송된 황 대표는 두 시간 정도 흐른 새벽 1시쯤 의식을 되찾았고 현재까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김 실장에 따르면 현재 황 대표는 수액을 맞고 있다.

상태가 많이 호전된 황 대표는 응급실에서 일반 병동으로 병실을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 실장은 1인실을 사용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1인실을 사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병원에 이송된 황 대표의 뒤를 이어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이 단식투쟁에 동참했다. 이들은 이날 "오늘 새벽부터 정미경 최고위원과 청와대 앞에서 단식에 들어간다"며 "아직 우리의 투쟁은 끝나지 않았고 누군가는 이곳을 지켜 당대표의 목숨 건 투쟁의 뜻을 함께 관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