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고 구하라, 오늘 비공개 발인 엄수…가족·동료 배웅 속 영면

  • 기사입력 : 2019년11월27일 09:16
  • 최종수정 : 2019년11월27일 13: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그룹 카라 출신 고(故) 구하라가 영원히 팬들의 곁을 떠났다. 

27일 오전 6시 서울 도곡동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는 고 구하라의 비공개 발인식이 엄수됐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어제 숨진 채로 발견된 가수 고(故)구하라의 일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영정이 놓여 있다. 2019.11.25 photo@newspim.com

발인에 앞서 열린 영결식에는 유족과 친지를 비롯해 일부 연예계 동료와 지인들이 참석해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장지는 서울 근교 추모 공원으로 알려졌다.

고 구하라는 지난 24일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신변을 비관하는 고인의 자필 추정 메모를 확인했으며, 타살 혐의점은 없다고 판단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