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설리보다 큰 구하라 충격파…"K팝스타 연이은 죽음" 외신도 조명

외신 "화려한 겉모습 뒤, 존엄 짓밟는 지독한 산업의 징후"

  • 기사입력 : 2019년11월25일 16:17
  • 최종수정 : 2019년11월27일 12: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가 세상을 떠나면서 그 충격파가 해외까지 미치고 있다. 고인이 큰 인기를 끌었던 일본 팬들은 물론 K팝을 사랑하는 해외 한류팬덤이 충격에 휩싸였다.

24일 구하라의 비보가 전해지자 일본 열도가 패닉상태에 빠졌다. 일본 주요 연예, 스포츠 매체는 일제히 이 소식을 톱뉴스로 전했고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남겼다. 카라가 일본에서 원톱 한류 걸그룹으로 전성기를 보냈기에 팬들의 슬픔이 더 컸다. 일본은 물론 해외의 여러 스타들, K팝을 사랑하는 이들 역시 한 목소리로 고인의 명복을 기원했다.

◆ "지진 재해시 고액기부했던 고마운 분"…충격에 빠진 일본

구하라는 생전 일본에서 카라 멤버로 큰 인기를 끈 데다 최근까지 현지에서 ZEPP 투어를 진행하며 재기 의지를 보였다. 때문에 일본 팬들의 충격은 더 컸다. 한 일본 트위터 사용자는 "한류 열풍의 중심이던 가수 구하라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28세. 꿈과 재능이 넘치는 스타였다. 17세의 구하라가 합류한 카라는 승승장구했고 2013년 K-POP 걸그룹 최초로 도쿄돔 공연을 실현했다. 또 구하라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지진 피해 복구와 피해자를 돕기 위해 개인으로 1억원을 기부했다"고 기사를 인용했다. 이 트윗은 1400명 이상의 트위터리안이 좋아요를 누르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트위터 캡처] 2019.11.25 jyyang@newspim.com

지난 2017년 샤이니 종현, 최근 설리의 죽음 이후 연이은 한류스타들의 죽음에 비통해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하라야. 무슨 얘기야. 자살했다니. 설리가 세상을 떠났을 때, 네 몫까지 살거라고 했는데"라며 슬퍼했다. 또 다른 팬 역시 "나는 오랫동안 K팝을 좋아해왔다. 그러나 해마다 옛 MV를 볼 때마다 죽어버린 아이가 점점 늘어가고 좋아하는 음악, 좋아하는 영상을 보는 것도 정말 가슴이 아프다. 확실히 많은 사람들에게 햇살같았다. 그들이 순식간에 세상에서 사라져가는 이 사실을 받아 들일 수 없다"고 괴로운 심경을 털어놨다.

일본 포털사이트 야후도 구하라의 비보를 연예 톱기사로 실었고, 많은 네티즌들의 반응이 이어졌다. 그중 가장 많은 공감수를 받은 네티즌은 "이 분은 지진 재해 시에 제일 먼저 고액의 기부를 해주셨다. 많은 소동이 있었지만 일본에서의 활동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싶었다. 그만큼 슬픔도 크다. 조금 복귀가 빨랐던 걸까. 한국에 돌아가지 않으면 자살을 하지 않았을까 생각하지만, 천국이 있다면 거기선 행복하길. 하라야 고마워! 명복을 빕니다"라며 고인에게 추모 메시지를 남겼다.

◆ 중국 및 외신도 충격 일색…"K팝스타들 연이은 죽음" 문제 제기

K팝과 한류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한류스타들의 연이은 죽음의 충격파도 고스란히 전 세계로 전해지고 있다. 일본 외에 중국에서도 시나닷컴 등 현지 매체들이 구하라의 비보를 앞다퉈 전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더 이상 아프지 않길" "모든 것이 거짓말이었으면 좋겠다"며 충격에 휩싸였다.

걸그룹 카라의 멤버 구하라가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CGV에서 열린 SBS '주먹쥐고 소림사' 제작발표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이형석 사진기자>

영국과 미국의 주요 언론들도 K팝스타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그의 생전 행적을 짚었다. 24일 비보가 전해지자 영국 메트로, 데일리메일 등은 빠르게 구하라의 사망 기사를 전했고 K팝 팬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BBC는 'K팝 아티스트 구하라가 자택에서 28세의 나이로 숨진 채 발견됐다'는 기사에서 고인이 지난 5월 병원에서 한 차례 치료를 받았고, 설리의 사망 후 한달 만에 떠났다는 점을 언급했다.

버라이어티는 구하라의 사망을 단지 하나의 사건으로 보지 않았다. 이들은 "1990년대 후반 이후 젊은 K팝 스타들이 연이어 숨지고 있다. 많은 이들이 우울증을 호소했고, 화려한 겉모습 뒤에는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는 지독한 산업의 징후를 남겼다"는 기사를 실어 계속해서 세상을 떠나는 K팝 아이돌 멤버들의 안타까운 현실을 조명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