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조세영 "지소미아 조건부 유예, 적어도 패배는 아냐"

"외교경로 통해 日 왜곡 발표 항의…해명·유감 뜻 전달 받아'

  • 기사입력 : 2019년11월26일 17:52
  • 최종수정 : 2019년11월26일 1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하수영 기자 =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26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을 두고 "적어도 패배는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조 차관은 이날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승리인지 판정패인지'를 묻자 이같이 답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

조 차관은 이날 줄곧 승패와 관련된 의원들의 질문에 '외교적 사안에 승리다 패배다 그런 표현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조 차관의 "적어도 패배는 아니다"라는 발언은, 이 의원이 거듭 같은 질문을 하자 결국 내놓은 답변이었다.

조 차관은 아울러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유예 결정 이후 일본의 '왜곡 발표' 논란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서는 "외교 경로로 일본에 항의와 유감을 표명했고 그에 대해 해명과 유감의 뜻을 받았다"고 말했다.

다만 조 차관은 일본 측이 일련의 의사를 전달해온 '공식 채널'에 대해서는 "일본과 협상을 해나가야 하는 외교부로서는 구체적인 사실에 대해 언급을 삼가고자 한다"고만 밝혔다.

조 차관은 이밖에 일본 경제산업성의 발표가 당초 합의한 시간보다 약 7분간 지연이 있었던 것을 지적하며 "합의한 것에 더해 부풀리는 듯한 내용이 추가된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