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SK바이오팜 "뇌전증치료제 '엑스코프리', 내년 2분기 미국 전역 직판"

26일 서울 SK서린빌딩서 미국 시판 허가 승인 기자간담회

  • 기사입력 : 2019년11월26일 11:33
  • 최종수정 : 2019년11월26일 11: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기면증 치료제에 이어 뇌전증 치료제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승인을 받아 2019년은 잊지 못할 해가 될 것 같다. SK바이오팜은 내년 2분기부터 100~150명의 영업 인력을 투입해 현지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SK바이오팜이 26일 서울 서린동 SK서린빌딩에서 '엑스코프리'(성분명 세노바메이트)의 미국 시판 허가 승인을 기념해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미국 현지시장에서 직접 판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이 뇌전증 치료제 엑스코프리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019.11.26 allzero@newspim.com

SK바이오팜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FDA로부터 뇌전증(간질) 치료제 엑스코프리의 시판허가를 받았다. 이번 엑스코프리는 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시험, 판매허가신청까지 전 과정을 SK바이오팜이 독자적으로 진행했다.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이 자체 개발한 신약을 기술수출하지 않고 FDA로부터 직접 판매허가를 승인받은 최초의 사례다.

SK바이오팜은 내년 2분기 미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현지 판매는 뉴저지에 있는 현지 법인 SK라이프사이언스가 직접 맡는다.

조정우 사장은 "내년 2분기 차질 없이 미국 시장에 출시할 수 있도록 준비해놓았다"라며 "현지 세일즈 디렉터에 이어 영업사원 110명을 추가 채용한 상황이다. 미국을 12개 권역으로 나눠서 커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10여명의 영업사원은 내년 2분기부터 약 14000명의 의사들을 대상으로 직접 마케팅을 실시한다. SK바이오팜에 따르면, 미국 현지에서 뇌전증 치료제를 판매하는 제약사들도 보통 100~150명의 영업사원이 미국 전체 시장을 담당한다.

조 사장은 "미국에서 직접 판매하는 첫 번째 사례를 보여줄 것"이라면서 "기존에 판매중인 뇌전증 치료제들이 2020년 특허만료가 돼 운이 좋은 상황이다. 현지에서도 엑스코프리에 호의적이라 110명의 영업사원을 채용하는 데 5배 이상이 지원했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직접 판매 전략을 내세운 이유는 영업이익 때문이다.

'보수적인 미국 시장에서 직접 판매를 선택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조 사장은 "미국의 대형 제약사들과 협업형태로 출시하면 우리의 이익이 절반에 그친다"라며 "이익 구조를 전부터 검토해왔다. 2007년부터 이 약은 직접 임상과 판매를 하자는 목표를 설정했는데 가능한 계획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SK바이오팜은 자체 연구개발(R&D)과 개방형혁신(오픈이노베이션) 등 다양한 방식으로 파이프라인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토종 제약사로 자리잡을 방침이다. 조 사장은 "모든 선택지를 고려해 파이프라인 확대를 고려하고 있다"며 "중추신경계질환 치료제에서 항암제까지 파이프라인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