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대한민국 최초 독자개발 美 FDA 승인

  • 기사입력 : 2019년11월22일 07:52
  • 최종수정 : 2019년11월22일 11: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SK의 100% 자회사 SK바이오팜은 독자 개발한 혁신 신약 엑스코프리(성분명 세노바메이트정)가 성인 부분 발작 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품목허가를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SK바이오팜은 엑스코프리의 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 시험, 판매허가신청까지 전 과정을 독자적으로 진행했다.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이 자체 개발한 신약을 기술수출하지 않고 FDA로부터 직접 판매허가를 승인받은 것은 최초다.

미국 현지에서 엑스코프리의 마케팅과 판매는 SK바이오팜의 미국 법인 SK라이프사이언스가 직접 맡는다. 2020년 2분기 미국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이번 승인은 SK바이오팜이 앞으로 중추신경계(CNS) 분야 질환에서 역량을 모두 갖춘 글로벌 종합 제약사로 거듭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며 "SK바이오팜의 연구개발(R&D) 역량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감격적인 성과"라고 말했다.

<이미지=SK바이오팜>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