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靑 "'日 사과한 적 없다'는 요미우리 보도, 사실 아냐" 재반박

요미우리 "日 정부 사과했다는 정의용 발언, 외무성 간부가 반박"
靑 재반박 "日 정부 누구도 정의용 반박 안해…요미우리 오보"

  • 기사입력 : 2019년11월25일 10:14
  • 최종수정 : 2019년11월25일 10: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 종료 연기와 관련해 한·일 간 '진실게임'이 계속되고 있다. 청와대가 '일본이 양국 간 합의 내용을 왜곡한 데 대해 사과했다'고 하자, 일본 매체가 자국 정부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에 청와대가 다시 '보도 자체가 오보'라는 취지로 재반박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5일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일본이 사과했다는) 어제 정의용 안보실장의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 누구도 우리 측에 '사실과 다르다거나 사과한 적이 없다'고 얘기하지 않고 있다"며 "요미우리신문의 보도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kilroy023@newspim.com

앞서 일본 언론은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연기된 것과 관련해 "미국이 주한미군 철수 압박을 해서 한국이 양보했다", "아베 신조 총리가 '일본은 아무것도 양보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는 등의 보도를 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소미아와 관련한 한·일 간 합의를 '일본의 승리'로 묘사했다.

이에 대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24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 벡스코에서 기자들과 만나 주한미군 등에 대한 일본 언론 보도 내용을 반박하며 "일본의 경제산업성(한국의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부풀린 내용으로 발표한 것에 대해 사과한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정 실장의 발언이 있은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자국 외무성 간부를 인용해 "그러한 사실은 없다"고 하면서 일본 정부가 사과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25일 "지소미아와 관련한 일본의 잘못된 입장 발표, 그리고 일본 언론의 잘못된 보도에 대해 일본 정부에서 사과한다고 한 것이 맞고, 사과한 적이 없다는 요미우리신문 보도는 오보"라는 취지로 재반박했다.

윤도한 수석은 "어제(24일) 정의용 실장은 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 정지와 관련해 일본이 합의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발표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는데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오늘(24일) 익명의 일본 외무성 간부의 말을 인용해 '그런 사실이 없다'며 부인했다고 보도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국 언론은 다시 이러한 요미우리 신문의 기사를 인용해 보도하고 있다"며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히지만 우리 측은 일본에 항의했고 일본 측은 사과했다. 어제 정 실장의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 누구도 우리 측에 '사실과 다르다거나 사과한 적이 없다'고 얘기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일본과 한국의 언론이 진실게임을 만들어내고 있지만 진실은 정해져 있다"며 "일본 측이 사과한 적이 없다면 공식 루트를 통해 항의해 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요미우리 신문의 보도가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런 사실이 없었다'는 요미우리 신문의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청와대 전경. yooksa@newspim.com  

다음은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입장문 전문이다.

어제(24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 정지와 관련해 일본이 합의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발표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오늘(24일) 익명의 일본 외무성 간부의 말을 인용해 "그런 사실이 없다"며 부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 언론은 다시 이러한 요미우리 신문의 기사를 인용해 보도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히지만 우리 측은 일본에 항의했고 일본 측은 사과했습니다.

어제 정의용 실장의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 누구도 우리 측에 "사실과 다르다거나 사과한 적이 없다"고 얘기하지 않고 있습니다.

진실 게임은 일본과 한국의 언론이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진실은 정해져 있습니다.

일본 측이 사과한 적이 없다면 공식 루트를 통해 항의해 올 것입니다.

요미우리 신문의 보도가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런 사실이 없었다"는 요미우리 신문의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닙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