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한일 지소미아 종료 당일…美 전략폭격기 대한해협 비행

동북아 안보 불안감 불식과 미일 안보협력 의지로 분석

  • 기사입력 : 2019년11월24일 16:48
  • 최종수정 : 2019년11월24일 16: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시한이었던 지난 22일 자정 무렵 미 공군의 전략 폭격기 B-52가 대한해협을 거쳐 일본 근해를 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해외 군용기 추적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미국의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 있던 B-52 폭격기가 공중급유기 KC-135R과 함께 22일 밤 대한해협과 동해 쪽 일본 근해를 비행했다.

미국 전략폭격기 B-52 [사진=로이터 뉴스핌]

B-52 폭격기는 대한해협에서 한국방송식별구역(KADIZ)과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 경계선을 따라 동해상으로 비행했다. 이후 쓰가루 해협을 통과해 태평양으로 나가 괌으로 복귀했으며 이 과정에서 일본 항공자위대 소속 F-15 전투기 편대로 함께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비행은 한일 지소미아 기한이 만료될 것으로 예상됐던 시점을 앞두고 이뤄졌다. 지소미아 종료에 따른 동북아 안보 불안감을 불식시키고 미국과 일본간 강한 안보협력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분석된다.

23일 자정을 기점으로 만료될 예정이던 지소미아는 한국과 일본, 양국 정부의 물밑 협상 끝에 '조건부 연장'으로 기사회생한 상황이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