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3차 북미정상회담 열리면 반드시 성과 있을 것"

"북미 실무협상 거쳐 정상회담 가려는 시도 지금도 행해져"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21:56
  • 최종수정 : 2019년11월20일 06: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김규희 하수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반드시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보고 남북관계도 훨씬 더 여지가 생길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에서 진행된 생방송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북미 양쪽이 공언했던 대로 연내에 실무협상을 거쳐 정상회담을 하려는 시도와 노력들이 지금 행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을 찾은 시민들이 MBC 특별기획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를 시청하고 있다. 2019.11.19 pangbin@newspim.com

문 대통령은 최근 북미·남북 대화가 모두 교착상태에 빠졌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크게 보면 70년간의 대결과 적대를 평화로, 그것도 대화와 외교를 통해 바꿔가는 일이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릴 수밖에 없고 많은 우여곡절을 겪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답했다.

그는 "한편으로는 남북관계만 생각한다면 우리는 속도를 낼 수 있지만 남북관계 발전에 있어서도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춰나가야 하고 특히 북미 비핵화 상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동맹인 미국과 보조를 맞춰야하는 문제도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는 제가 굉장히 보람을 많이 느끼는 분야"라며 "불과 2년 전 2017년 전세계에서 전쟁 위험이 높은 곳이 한반도라고 얘기됐으나 지금은 전쟁 위험은 제거되고 대화 국면에 들어섰다"고 평가했다.

이어 "물론 대화가 아직까지 완전히 성공한 것은 아니고 언제 이 평화가 다시 무너지고 과거로 되돌아갈지 모른다"며 "우리는 반드시 현재의 대화 국면을 성공시켜야한다"고 강조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