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문 대통령 "부동산 문제, 해결할 자신 있다...추가 대책도 검토"

"강력한 방안 강구해 부동산 가격 대응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21:30
  • 최종수정 : 2019년11월20일 06: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부동산 문제는 우리 정부에서 자신 있다고 장담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현해 "전국적으로는 부동산 가격이 오히려 하락했고 전월세 가격도 안정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을 찾은 시민들이 MBC 특별기획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를 시청하고 있다. 2019.11.19 pangbin@newspim.com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부동산 가격을 잡지 못한 이유는 역대 정부가 부동산을 경기 부양 수단으로 활용했기 때문"이라며 "우리 정부는 성장률에 어려움을 겪더라도 부동산을 경기 부양 수단으로 삼지 않겠다는 굳은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 고가 아파트 중심의 부동산 가격 상승에 대해서는 "강력한 방안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서울 고가 주택,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다시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며 "정부가 추진하는 방안으로 (부동산 가격을) 잡지 못한다면 더 강력한 방안을 강구해서라도 반드시 부동산 가격을 잡겠다"고 말했다.

그는 부동산 규제에 따라 실수요자가 대출을 받기 어려운 점에 대해서는 "실수요자의 실수요에 기한 주택 구입에는 어려움이 없도록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가격 안정화를 위한 주택 공급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주택 30만호, 신혼부부 주거용 주택 45만호, 청년 주거용 주택 75만호 등 주택 공급을 꾸준히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신혼부부 경우 집값보다 저렴하게 주택을 구입하거나 공공임대를 받는 체감 반응 나오지만 청년주택은 아직 시작단계"라며 "75만호 공급이 본격화되면 빠르게 주거 문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