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All you need is love' 들으며 등장..."국민 사랑 갚겠다"

배철수가 직접 선정 "우리 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게 사랑"
문대통령 "오늘 모인 국민은 작은 대한민국, 경청하겠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20:34
  • 최종수정 : 2019년11월20일 1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김규희 기자 = 19일 저녁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는 음악을 통해 '사랑'을 강조하며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이 주신 사랑을 갚겠다"며 국민에게 더욱 가까이 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날 저녁 MBC가 주관한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서 문 대통령이 등장할 때 나온 배경음악은 비틀즈의 'All you need is love'였다. 1967년 발표돼 미국과 영국 등 전세계 각종 음악차트 1위를 차지한 노래다.

이 노래는 베트남전으로 반전평화운동이 확산되던 시기에 만든 곡으로 세계를 향한 사랑의 메시지를 담았다. All you need is love(당신에게 필요한 건 사랑뿐이죠)라는 가사가 반복된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2019.11.08 photo@newspim.com

등장곡을 직접 고른 진행자 배철수씨는 "우리 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게 사랑이 아닐까 한다. 국민들도 (사랑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선곡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제가 국민들로부터 사랑을 많이 받은 정치인"이라며 "여러분들의 사랑을 받았는데 이제 갚으라는 뜻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사랑의 토대는 이해이고 이해를 하려면 그만큼 소통이 필요하다"며 "가사 속에는 없지만 노래를 만들 당시 월남전 상황이었기 때문에 노래가 반전 평화 메시지로 많이 읽혔고 우리가 추구하는 평화도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문 대통령이 각종 행사에 참석할 때에는 작곡가 김형석씨가 지난 2017년 만든 '미스터 프레지던트(Mr. President)가 등장곡으로 자주 쓰였다.

이날 문 대통령은 짙은 네이비색 정장에 줄무늬 타이를 착용했다. 지나치게 어둡거나 튀지 않는 색상을 선택해 더욱 편안하고 친숙한 분위기를 연출하려는 선택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신은 구두도 국민을 향한 사랑을 보여줬다. 그가 신은 구두는 사회적협동조합 '구두 만드는 풍경'의 '아지오(AGIO)'라는 브랜드 제품이다.

구두 만드는 풍경은 청각장애인들의 자립을 이루기 위해 만든 기업이다. 문 대통령은 2012년 대선 후보 당시 이 브랜드를 구매해 5년을 신었고, 대통령 취임 후에도 아지오 구두를 찾아 신으며 화제를 모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2년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당시 이 구두를 구매해 5년을 신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에도 일부러 이 업체 구두를 찾을 정도로 애착을 보였다. 소외계층을 향한 그의 관심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의 착석 위치도 국민과 더 가까이서 직접 소통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했다. 이날 행사에서 문 대통령은 원형으로 둘러싼 국민들 가운데 앉았다. 좌측과 우측, 전방과 후방 모두 국민을 마주하겠다는 자세를 읽을 수 있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참석한 국민들을 보고 "1만6000명,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정되셨다고 들었다. 하나의 작은 대한민국이라고 생각한다"며 "하실 말씀이 많은 분들이 오셨을 것 같고 오늘 경청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