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대성호 화재, 모든 자원 동원해 인명 구조하라" 지시

"피해자 가족에게도 연락해 수색 및 구조 활동 알려줘야"
"베트남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즉시 연락, 편의 보장하라"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14:43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14: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제주 인근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 및 침몰 사고와 관련해 정부의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의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을 언급하며 "신속한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행정안전부 장관과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경, 해군, 지자체 등 관련 기관과 합동 구조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고 당부했다.

【图片=济州海洋警察署提供】

문 대통령은 이날 "피해자 가족에게도 연락해 수색 및 구조 활동 진행상황을 최대한 신속하게 알려주고, 지원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 피해자도 잊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 베트남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즉시 연락을 취하고 가족들의 한국 방문 등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현지에 파도가 높고 수온이 차가운 만큼 구조 활동에서 수색, 구조 활동 대원들의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7시 5분 경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승선원은 한국인과 베트남인 각각 6명이며, 현재 1명이 숨졌고 11명이 실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