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통신] 문대통령 지지율 47.8%...임기 반환점 역대 2위 기록

최초의 임기 말 과반 지지율 기대에 전문가 "큰 하락도 가능"
"경제·남북관계 쉽지 않고, 조국 사태로 닫힌 리더십…전환해야"

  • 기사입력 : 2019년11월18일 15:03
  • 최종수정 : 2019년11월18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임기 반환점을 넘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40%대 후반을 기록하면서 공고하게 유지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임기 후반부에도 강력한 리더십을 유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1~15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 주 대비 3.3%p 오른 47.8%(매우 잘함 26.3%, 잘하는 편 21.5%)를 기록해 40%대 후반이 됐다.

부정평가는 3.6%p 내린 48.6%(매우 잘못함 36.0%, 잘못하는 편 12.6%)로 한 주 만에 다시 50% 선 아래로 떨어졌다. 긍정·부정평가의 격차는 7.7%P에서 0.8%p로 초박빙으로 좁혀들었다. '모름/무응답'은 0.3%p 증가한 3.6%였다.

리얼미터 여론조사는 유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 (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된 것으로 응답률은 5.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40%대 후반을 유지하고 있다. 2019.11.18 dedanhi@newspim.com

문 대통령 지지율 40%대 후반, MB에 이어 역대 2위 기록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이은 역대 2위의 성적으로 탄탄한 지지층을 유지하고 있다.

여론조사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 5~7일 전국 성인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를 실시한 결과,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 비율은 45%였다.

이는 문 대통령의 취임 초기 국정 지지율이 80%대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하락한 수치지만 노태우 대통령 이후 역대 대통령 3년차 2분기 국정 지지율이 문 대통령보다 높았던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49%) 외에 없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38%, 박근혜 전 대통령은 36%, 노무현 전 대통령은 34%의 반환점 지지율을 기록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과 노태우 전 대통령도 각각 28%, 18%로 문 대통령에 비해 낮은 지지율을 보였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지난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개싸움국민운동본부 주최로 열린 '제12차 촛불문화제'에서 참가한 시민들이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1.02 mironj19@newspim.com

전문가 "높은 등락 등 불안정한 상황, 레임덕 가능성 여전"
    문 대통령 후반기 리더십 분석은 갈려 "안정적 리더십" vs "불안정"

그러나 이같은 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이 임기 후반부의 강력한 리더십으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분석도 적지 않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 원장은 "과거에는 높은 지지율의 안정세를 유지했지만 조국 사태 이후 높은 등락을 보이는 등 불안정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아직은 위험한 상황이 아니지만 좋지 않은 상황이 되면 크게 하락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모든 대통령이 임기 중반 이후에는 약화되는 모습을 보였다"며 "이를 반전시키려면 획기적인 통합을 하거나 경제적인 성과를 내는 등 가시적 성과가 필요하지만, 문 대통령은 경제적 성과가 작고 조국 사태에서 닫힌 리더십을 보여 리더십의 하락현상이 보인다"고 평가했다.

채진원 경희대 공공대학원 공공거버넌스연구소 연구원은 "현재 지지율이 높은 편이지만, 여러 요인들을 보면 향후에는 지지율 하락 요인이 더 많다"며 "남북관계가 쉽게 회복되기 어려운 구조에서 경제라도 좋아야 되는데 내년에도 쉽게 회복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채 연구원은 "역대 정권은 급격히 무너지면서 차기 대선 구도로 빠르게 넘어가는 모습을 보였다"며 "그러나 이번에는 이같은 모습은 보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 정권이 차기 대선을 경쟁구도로 관리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병 인제대학교 정책대학원 교수는 "지금 지지율은 높은 편이 아니다"고 단언했다. 박 교수는 "현 정권은 전 정권의 탄핵 속에서 탄생해 기대감이 높았다. 개혁 여건을 생각하면 현재 60%대는 돼야 한다"며 "여권 관계자는 뼈를 깎는 성찰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박 교수는 현 정권의 후반부를 긍정 평가했다. 박 교수는 "연말이 지나면 미국의 강력한 의지로 봤을 때 남북관계가 지금과 다른 구도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다"면서 "경제도 체감 경기는 다르지만 나아지는 모습도 보일 수 있다. 자유한국당이 중도층을 못 얻을 가능성이 있어 민주당이 총선에서 승리하면 더 나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