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남부내륙철도 등 예타면제 철도사업 기본계획 착수

  • 기사입력 : 2019년11월20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11월20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국토교통부는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 중 철도건설사업의 타당성조사와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대상 사업은 남부내륙철도, 평택~오송 2복선화, 충북선 고속화, 대구산업선 인입철도, 석문산단 인입철도 5건이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추진 사업 위치도 (제공=국토부) 2019.11.19 syu@newspim.com

평택~오송 2복선화 사업은 고속철도 병목구간을 해소해 고속철도 운행횟수를 대폭 증가시킬 수 있다. 그간 전라선, 동해선, 경전선 등 기존선 활용 지역에 고속철도 운행횟수를 늘려달라는 요구가 많았지만 평택~오송 구간의 선로용량이 포화돼 불가능했다. 이번 사업으로 평택~오송 구간에 고속철도 복선을 추가 건설하면 전국으로 고속철도 운행 횟수를 늘릴 수 있다.

남부내륙철도는 김천에서 진주를 거쳐 거제까지 고속철도 노선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 노선이 완성되면 서울에서 진주까지 2시간15분, 서울에서 거제까지 2시간42분에 도달할 수 있다.

충북선 고속화는 기존 충북선을 개량해 고속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지금은 목포에서 강릉까지 4~5시간이 소요되나 고속선 사업이 완료되면 3시간대 이동할 수 있다.

대구산업선 인입철도과 석문산단 인입철도는 국가 주요거점 산업단지의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근로자의 출·퇴근시간을 단축시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은 "예타면제 철도 사업을 적기에 개통해 철도 수혜지역을 조속히 확대할 수 있도록 기본계획 수립은 물론 후속공정인 설계와 시공 등 사업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