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코레일, 20일 철도노조 파업 대비 비상수송체제 돌입

수도권 전철 평시 대비 82% 운행..20일 출근길은 정상 운행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16:33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16: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오는 20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하면서 비상수송체제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이용객이 많은 출퇴근시간 수도권전철과 KTX에 내부 직원과 군 인력 등 동원 가능한 대체인력을 집중 투입해 열차운행 횟수를 최대한 확보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전국철도노동조합이 한시 파업에 들어간 첫날인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역에 '철도노조 파업에 따른 ITX-청춘 및 전동열차 조정 안내문'이 붙어있다. 2019.10.11 alwaysame@newspim.com

수도권전철은 평시 대비 82.0% 수준으로 운영한다. 특히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출퇴근 시간대에 열차와 인력을 집중 투입해 출근시간 92.5%, 퇴근시간 84.2%를 유지키로 했다. 단 파업 첫날인 20일 출근시간은 100% 정상 운행한다.

KTX는 평시 대비 68.9% 운행하고 일반열차는 새마을호 58.3%, 무궁화호 62.5% 수준으로 운행한다. 화물열차는 코레일 내부 대체기관사를 투입해 평시 대비 31.0% 운행하되 수출입 및 산업 필수품 등 긴급 화물 위주로 수송한다.

파업이 5주차에 접어들면 대체인력 피로도, 운행 안전 확보 등을 고려해 KTX 운행률은 필수유지업무 수준인 56.7%로 낮아지게 되고 광역전철, 일반열차는 파업 4주차까지의 열차 운행률 수준을 유지할 계획이다.

파업 시 운용 인력은 필수유지인력 9630명, 대체인력 4686명 등 총 1만4316명으로 평시 인력 2만3038명의 62.1% 수준이다.

대체인력은 열차 운행 경험과 비상상황 대처능력을 갖춘 유자격자로서 철도안전법 및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법정교육과 충분한 실무수습교육을 마친 인력이 투입된다. 기관사 대체인력은 모두 기관사 면허 소유자로 특히 군 인력(전동열차 기관사, 차장)은 업무투입 전에 현장실무수습 등 충분한 교육을 거쳐 투입될 예정이다.

코레일은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코레일톡' 등을 통해 파업 시 열차 이용에 관한 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파업으로 운행하지 않는 열차의 승차권 발매를 제한하고 미리 예매한 고객에게 개별안내문자(SMS)를 발송해 안내하고 있다. 파업 예고 기간의 승차권 환불(취소)이나 변경에 대한 수수료는 면제하고 열차 운행이 중지된 경우 전액 환불 조치한다.

코레일 관계자는 "파업일 이후 취소되지 않은 승차권이 10만3000여석(19일 09시 현재)에 달한다"며 "운행 중지가 예정된 열차를 예매한 고객은 미리 다른 열차로 승차권을 바꾸거나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