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22일 오전 10시...삼성 갤럭시폴드 vs 화웨이 메이트X 진검승부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6차 판매일 공지...5차까지 완판
화웨이, 2차판매일 22일 오전 10시8분...삼성 10시부터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15:14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17: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화웨이와 폴더블폰 정면대결을 펼친다. 그간 양사는 서로 시차를 두고 폴더블폰을 판매해 왔는데 삼성전자가 6차 판매일을 화웨이 메이트X와 같은날 비슷한 시간으로 잡으면서 맞대결을 벌이게 됐다. 

19일 갤럭시 폴드 5차 판매를 마감한 삼성전자 중국 법인은 오는 22일 오전 10시부터 갤럭시 폴드를 판매한다고 공지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삼성전자는 화웨이가 폴더블폰 메이트X 판매일과 같은 날 갤럭시 폴드 6차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중국 삼성전자 홈페이지] 2019.11.19 sjh@newspim.com

이날 판매한 갤럭시 폴드의 완판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판매가 마감된 것을 미루어 볼 때 이번에도 준비된 물량이 모두 소진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8일 갤럭시 폴드 출시 이후 일반 판매가 아닌 특정 일을 지정해 한정된 물량만 판매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이는 갤럭시 폴드에 대한 주목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유리하다. 특정일에 빠르게 사지 않으면 매진될 수 있다는 심리를 자극해 이목을 끄는 것이다. 각 차수별 판매 규모에 대해서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에 첫 날에는 빠른 속도로 완판되는 성과를 냈다. 유통망 징둥닷컴에서는 2초만에, 삼성전자 온라인몰에서는 5분만에 매진 됐다. 이후 진행한 모든 판매에서도 갤럭시 폴드는 모두 완판됐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1%가 채 안되는 점유율로 고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같은 기록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무엇보다 중국에서 40%의 점유율로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는 화웨이가 자국에 폴더블폰 메이트X를 내놓았음에도 변함없이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는 점은 삼성전자에게 고무적 성과다.

화웨이는 지난 15일 폴더블폰 메이트X를 출시한 후 다음 판매일을 오는 22일 10시8분으로 공지했다. 메이트X는 영하 5도 이하에서 펼치지 말라는 주의사항이 알려지면서 내구성에 논란이 일었으나 첫 판매 당일 1분여 만에 매진됐다. 

삼성전자는 화웨이를 겨냥한 듯 다음 판매 날짜를 메이트X와 같은 날로 잡았다. 

이처럼 삼성전자가 정면대결을 선택한 것은 그간 판매 성과를 바탕으로 자신감을 얻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에서는 화웨이에 대한 선호도가 더 높지만 폴더블폰에서 만큼은 승기를 잡을 수 있다는 판단이 선 것으로 보인다. 또 새로운 폼팩터로 나온 폴더블폰의 기술력에서 우위에 있다는 점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로도 풀이된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