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전자, 중국서 갤럭시폴드 5G 출시...4G 모델과 첫 동시 판매

차이나텔레콤서 한정판매...가격 300만원 웃돌 전망
같은날 갤럭시 폴드 4G 모델 5차 판매도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07:0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완판행진을 잇고 있는 갤럭시 폴드를 5G 모델로 특별 판매한다. 4G 모델과 5G 모델을 같이 판매하는 것은 중국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5G 모델인 'W20 5G'를 중국 이통사 차이나텔레콤을 통해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삼성전자는 중국에서 갤럭시 폴드 5G 모델을 이통사 차이나텔레콤을 통해 한정 판매하기로 했다. [사진=시나닷컴 웨이보] 2019.11.18 sjh@newspim.com

W20 5G는 삼성전자가 중국에서만 선보이는 심계천하 시리즈로 나온다. 심계천하는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중국식 표현으로 가격대가 높다. 일례로 폴더폰으로 나온 전작 W2019 모델의 최고 사양이 300만원을 웃돌 정도다. 대신 수익금의 일부는 기부한다.

W20 5G의 구체적 사양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기존 갤럭시 폴드와 비슷한 크기와 사양에 5G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은 고가 라인업으로 나오는 만큼 전작보다 비싼 2만위안(약 332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폴드 4G 모델과 5G 모델을 동시에 판매하는 것은 처음이다. 중국에서도 이달 초 5G가 상용화된 만큼 차이나텔레콤을 통해 전략적으로 5G 모델을 선보이는 것으로 해석된다. 5G 모델 출시로는 한국과 영국, 스뮈스, 독일에 이은 5번째다. 

아울러 W20 5G는 화웨이가 5G 모델로 내놓은 폴더블폰 메이트X와 정면승부를 벌이게 된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진정한 폴더블폰 한·중 대결을 펼치게 되는 셈이다.

지난 15일 출시한 메이트X는 판매 시작 1분만에 매진됐다. 앞서 영하 5도 이하에서 접지 말라는 안내가 나오면서 내구성에 대한 논란이 일었지만 판매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갤럭시 폴드는 이미 4G 모델의 완판행진으로 인기를 입증하고 있어 5G 모델로도 승산이 있어 보인다. 출시 첫 날인 지난 8일 징둥닷컴에서 판매한 물량은 2초만에 매진됐으며 삼성전자 온라인몰에서는 5분만에 완판됐다. 

이후 3차례 더 진행한 판매에서도 모두 매진 기록을 썼다. 판매 물량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1%가 안되는 상황이라 완판행진은 삼성전자에게 고무적인 성과다. 

다만 삼성전자는 4G 모델을 주력으로 하는 만큼 5G 모델은 차이나텔레콤에서만 한정적으로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자급제 모델이나 다른 이통사 모델로는 나오지 않는다. 

갤럭시 폴드 5G 모델 판매에 앞서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 4G 모델의 5차 판매를 진행한다. 이어 화웨이는 오는 22일 10시8분 메이트X의 두 번째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