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폴더블폰 한·중 대결...화웨이 '메이트X 5G' VS 삼성 '갤폴드'

화웨이, 지난 2월 공개 이후 9개월만...출시 내구성 우려 나와
갤럭시 폴드, 일주일 먼저 나와 '매진' 기록...4일후엔 5G 모델로

  • 기사입력 : 2019년11월15일 08:55
  • 최종수정 : 2019년11월15일 12: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화웨이가 폴더블폰 '메이트X'를 중국에 출시한다. 메이트X는 출시 전부터 내구성 논란이 일면서 제품력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어 중국 시장에서 펼쳐질 '폴더블폰 한·중 대결' 결과에 이목이 쏠린다. 

화웨이는 15일 10시 8분부터 메이트X를 판매한다. 지난 2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9에서 제품을 공개한지 약 9개월 만이다. 

[사진=V몰 홈페이지] 

메이트X는 현재 유일한 갤럭시 폴드의 대항로 꼽힌다. 하지만 출시 전부터 구설에 오르며 우려를 낳고 있다. 영하 5도씨 이하에서는 접지 말라는 공지가 올라온 탓이다. 영하권에 접어드는 겨울을 맞이하는 상황에서 이같은 공지는 사실상 한겨울엔 외부에서 사용하지 말라는 이야기나 마찬가지다. 

미국의 제재로 구글의 정식 운영체제(OS)를 사용하지 못하면서 지메일, 플레이스토어 등의 서비스 이용이 막힌 것도 문제다. 일반 앱의 경우 대체가 가능하지만 앱 장터인 앱스토어를 사용하지 못 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자체 앱 장터인 앱갤러리가 있지만 규모 차이가 크다. 

그럼에도 메이트X는 갤럭시 폴드에 이은 두 번째 폴더블폰이자 아웃폴딩 방식의 첫 제품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메이트X는 펼쳤을 때 화면은 8인치로 접으면 앞면이 6.6인치, 뒷면 6.36인치 디스플레이로 나뉜다. 다만 글로벌 20여개국에 출시되는 갤럭시 폴드와 달리 메이트X는 구글 제재 등의 영향으로 글로벌 출시 계획은 확정되지 않은 않았다. 이에 따라 갤럭시 폴드와의 대결은 중국에서만 이뤄질 전망이다. 5G 이동통신을 지원하며 가격은 1만6999위안(약 284만원)이다. 

언박싱한 화웨이의 메이트 X [사진=바이두]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화웨이가 압도적이다. 특히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 이후 자국 시장에 집중하면서 올 3분기 40%에 달하는 점유율을 확보했다. 같은 기간 오포, 비보, 애플 등 경쟁사들의 출하량은 줄었지만 화웨이만 독보적으로 증가하면서 영향력을 키웠다. 삼성전자의 경우 점유율 1%가 채 안 안됐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로 이같은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있다. 지난 8일 출시한 갤럭시 폴드는 중국의 전자상거래업체인 징둥에서 단 2초만에 1차 물량이 매진됐다. 삼성 온라인숍에서도 5분만에 완판되는 기록을 세웠다. 

이어 중국의 최대 쇼핑 축제인 지난 11일에도 2차 판매분이 1시간 만에 매진됐다. 중국 역시 5G가 상용화된 상황에서 4G 모델로 1만5999위안(약 265만원)에 판매한 것이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기세를 몰아 메이트X 출시 다음날인 오는 16일 갤럭시 폴드 4차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바로 19일에는 5G 버전을 내놓으며 메이트X를 압박할 예정이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