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최정우 회장 '기업시민' 위한 키워드 '진심·혁신·전략'

5~7일 그룹사 임원 총집결 포스코포럼 개최
최정우, "기업시민 실천 통해 우리 문화로"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14:03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1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그룹사 전 임원 약 250명에게 '진심·혁신·전략'을 강조했다. 회장 취임 때부터 밝힌 '기업시민' 이념을 통해 포스코 미래 경영 방향성을 분명히 한 것이다.  

최 회장은 5일부터 7일까지 인천 송도 인재창조원에서 열린 포스코포럼에서 "이번 포럼의 결과를 머리속 깊이 각인하여 사업에 반영할 수 있기를 바란다. 그룹의 경영전략이 잘 실행될 수 있도록 진심을 담아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내외 저성장 기조가 고착화되고 있는 가운데 경영환경이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라며 "산업 변화에 따른 소재간 협업을 통한 새로운 사업 기회 확보에 관심을 기울이고 전략적으로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생산 혁신과 고객에 대한 가치 혁신에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또 "포스코의 기업시민은 단순한 슬로건이 아닌 우리의 정체성이자 실천적 경영이념이다. 이제는 구체적인 기업시민 실천을 통해 체계화, 내재화하고 우리의 문화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인천 송도 인재창조원에서 열린 '2019 포스코포럼'에서 강평을 하고 있다. 2019.11.07 [사진 = 포스코] peoplekim@newspim.com

3일간 열린 포럼은 그룹사 전 임원 외에도 각계 전문가 40여명을 초청해 '100년 기업을 향해, 기업, 시민이 되다'를 주제로 열렸다. 해마다 열린 '전략대토론회'를 최 회장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으로도 확대한 것이다. 

최정우 회장은 지난해 7월 새 회장으로 취임하면서 기업시민을 포스코의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했다.

포스코가 100년 기업을 향하려면 포스코 내부 뿐만 아니라, 고객사와 협력사는 물론 사회 전반에 걸쳐 기업도 시민으로서 함께 나눌 수 있는 역량을 강조한 것이다.

최 회장은 이를 위해 ▲고객, 공급사, 협력사 등과 함께 가치를 만들어 나가는 비즈니스 위드 포스코 ▲더 나은 사회를 함께 만드는 소사이어티 위드 포스코 ▲신뢰와 창의의 기업문화를 나누는 피플 위드 포스코로 정했다.

최 회장은 취임 100일 맞은 지난해 11월, 임원 대상으로 '포스코 100대 개혁 과제'를 발표하며 기업시민을 보다 구체화했다.

최 회장은 "과거에는 기업이 이익만 잘냈으면 됐었는데, 이제 기업은 혼자 가지 말고 사회와 더불어 가야 한다는 요구가 강해지고 있다"며 "과거 국민기업에서 민영기업을 거쳐오면서 새로운 변화의 시대에 직면해 있는데 포스코가 앞으로 어떻게 변화해 나갈 것인가에 대한 방향에 대해 깊게 고민해 왔다"고 했다.

이어 "국민기업하면 무언가 수동적인 자세로 일해야 하는 느낌이 있었다"면서 "이보다 더 적극적이고 자율적으로 사회에 뛰어들어 역할을 해내야 한다고 생각해 왔는데 독일 바이엘, 인도 타타 등 선진 기업들은 이미 시민정신을 기반으로 기업 활동을 펼쳐 국민들에게 사랑받아 오고 있었다"고 설명해 공감을 이끌어냈다. 

최 회장은 지난 7월 포항 본사에서 기업시민 경영이념 선포 1주년을 맞아 기업시민헌장을 선포했다.

최 회장은 "사회공동체의 일원으로 경제적 이윤 창출 뿐만 아니라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가는데 기여하는 것이 기업의 올바른 길"이라며 "기업시민헌장을 통해 모든 이해관계자와 더불어 공생의 가치를 창출해 기업가치를 높이자"고 말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