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포스코 30년 근속휴가자의 기업시민 경험담 “이루 말할 수 없는 보람”

포스코 30년 근속자 등 임직원 50명, 주택건축 및 교육봉사
“포스코 직원을 넘어 협력사 등과 더불어 사는 것이 기업시민 정신”

  • 기사입력 : 2019년08월29일 17:05
  • 최종수정 : 2019년08월29일 17: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포스코 글로벌기업시민봉사단 50여명은 인도네시아 포스코크라카타우 임직원 20여명과 함께 제철소 인근 찔레곤시에서 지난 17일부터 8일간 주택 건축과 교육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번 글로벌 기업시민 봉사단은 여러 의미있는 참가자들의 사연으로 기업시민의 의미를 더했다. 입사 30주년을 맞은 포스코 직원 5명이 30주년 근속휴가를 봉사활동에 사용해 기업시민 활동을 몸소 실천했다.

포스코 직원 5명은 입사 30주년인 올해 근속휴가 계획을 세우면서, 의미있고 알찬 휴가를 고민하던 중 글로벌 기업시민 봉사단 모집 공지를 보고, 의미 있고 알찬 기회라고 생각해서 지원했다.

포스코는 인도네시아 찔레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스틸빌리지 프로젝트를 통해 현재까지 20채의 주택과 30개의 화장실을 건축했으며, 이번 봉사활동에서는 5채의 주택을 추가로 건축했다.

포스코는 인도네시아에서 지난 2005년부터 잦은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겪는 이재민 지원과 복지시설 지원, 주택건립 등의 지역경제 지원을 했고, 2014년에는 청년실업 이슈를 해소하기 위한 청년 일자리 창출과 취업 교육을 제공하는 사회적 기업 PT.KPSE를 설립하는 등 글로벌 기업시민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 참가자 미니 인터뷰 

김연수 포항 선강설비부(KIM YEON-SU)

30년 근속휴가를 해외 봉사활동에 활용하겠다고 다짐하고 있었는데, 이제 정년이 4년밖에 안남았다고 생각하니, 더욱 간절하게 참여하고 싶은 생각으로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평소 형편이 어려운 아동들을 돕는 후원은 많이 했지만, 실질적인 봉사의 기회는 적었는데, 이번 계기를 통해 더불어 함께 사는 기업시민의 구성원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싶었습니다.

[사진 포스코]

김용주 포항 FINEX부(KIM YONG-JU)
과거 정선과 봉화, 안동 등 7개지역에서 스틸하우스 건축봉사에 참여 했었습니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먼 타지인 인도네시아에서도 제가 배운 경험을 통해 멋진사랑의 하우스를 전달해드리고 싶습니다!

김천규 열연선재마케팅실(KIM CHON-KUE)
30년전 8월 16일에 입사를 했었고, 이번 봉사단이 출발한 날이 8월 17일인 만큼, 개인적으로는 큰 의미가 있는 봉사활동이었습니다. 건축봉사 경험은 없었지만, 나눔의 마음으로 먼 해외에 나누고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엄덕열 포항 STS압연부(EUM DUK-YOUL)
기업시민 활동으로 자매마을활동에 열심히 참여하고 있으며, 포스코 직원을 넘어 협력사 등과 더불어 사는 것이 기업시민 정신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과 같이 해외의 어려운 이웃을 찾아 봉사하는 것 글로벌 차원의 기업시민활동이라 생각해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조연관 광양 제강부(CHO YEON-KWAN)
30년째 이미용 봉사단으로 활동하고 있는데, 지역사회에서 그 수요가 점점 증가하고 있어 보람을 더하고 있습니다. 특히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과 독거 어르신을 찾는 데 보람이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30년이나 근무하며 언젠가는 꼭 한번 기업시민 봉사단의 해외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싶어 이번 활동에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