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최정우 포스코 회장-최태원 SK 회장, ‘사회적 가치·기업시민’ 공유

13일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 회동..공통 가치 의견 나눠
최정우, “‘사회적 가치’와 ‘기업시민’ 공유점 많아”

  • 기사입력 : 2019년08월30일 10:14
  • 최종수정 : 2019년08월30일 10: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최근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만나 기업의 공통적인 가치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최정우 회장은 30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SK의 ‘사회적 가치’와 포스코의 ‘기업시민’은 공유하는 점이 많다”며 “이런 부분에서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다.

사회적 가치는 최태원 회장의 경영철학으로, 온실가스 감축 등의 환경 개선, 대기업-중소기업의 동반성장 등 각종 사회문제 해결을 통해 기업이 창출하는 가치를 말한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 26일 충칭(重慶) 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린 ‘2019 스마트 차이나 엑스포’ 개막식 기조 연설 통해 “스마트 기술 혁신이 사회적가치 창출을 극대화하고 지속가능성을 더욱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업시민은 최정우 회장이 취임 시 새로운 경영이념으로 선포한 경영철학이다. 기업이 지역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일정한 권리와 책임을 갖는다는 의미로, 포스코는 다양한 기업시민 활동을 펼치고 있다.

왼쪽 최정우 포스코 회장, 오른쪽 최태원 SK 회장[사진 뉴스핌DB]

최 회장은 일각에서 제기한 이차전지 소재 등 특정 분야에 대한 논의에 대해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정우 회장은 지난 13일 서울 모처에서 최태원 회장과 회동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 자리에 유정준 SK E&S 사장, 유영상 SK텔레콤 부사장,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 김영상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이 함께 했다.

이와 관련, 포스코 관계자는 “그룹간의 향후 협력할 부분이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일부 계열사 경영진이 만났다”고 말했다.

양 그룹은 현재 액화천연가스(LNG), 석유개발사업 등에서 직·간접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