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뉴욕증시] 고점 부담, 연준 기다리며 완만한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10월30일 05:24
  • 최종수정 : 2019년10월30일 0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주요 기업의 3분기 실적이 엇갈린 가운데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좁은 박스권에서 뚜렷한 방향 없는 등락을 보인 뒤 완만하게 하락했다.

전날 S&P500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운 데 대한 부담이 투자 심리를 눌렀고, 이 역시 주가 약세에 무게를 실었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지수가 신고점을 뚫고 상승 탄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모멘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9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19.26포인트(0.07%) 하락한 2만7071.46을 나타냈고, S&P500 지수는 2.53포인트(0.08%) 내린 3036.89에 거래됐다. 나스닥 지수는 49.13포인트(0.59%) 떨어진 8276.85에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개별 종목의 실적 발표와 함께 이날부터 이틀간 진행되는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회의 결과를 주시하고 있다.

정책자들이 지난 7월과 9월에 이어 기준금리를 1.50~1.75%로 25bp(1bp=0.01%포인트)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시장 전문가들은 중기 조정의 종료에 대한 힌트가 나올 것인지 여부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경제 지표는 부진했다. 컨퍼런스 보드가 발표한 10월 소비자신뢰지수가 125.9를 기록해 전월 수치 126.3에서 후퇴했다. 이번 결과는 수치가 128.0으로 개선될 것이라는 월가 이코노미스트의 전망과 어긋난 것이다.

주택시장 지표도 주춤했다. S&P 케이스-쉴러가 공개한 8월 주택 가격 지수가 전월 대비 0.2% 하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9월 미결 주택 판매는 1.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0.7%를 웃도는 수치다.

런던 소재 킹스우드 그룹의 루퍼트 톰슨 리서치 헤드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지수가 현 수준에서 한 단계 강한 상승을 이루기 위해서는 경제 펀더멘털 측면에서 강한 호재가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이렉션의 폴 프리간디 트레이딩 헤드는 CNBC와 인터뷰에서 "S&P500 지수가 수 개월간 갇혔던 2800~3000 박스권을 뚫고 올랐다"며 "30일 연준이 또 한 차례 금리인하를 단행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종목별로는 구글 모기업 알파벳이 전날 장 마감 후 공개한 실적에 대한 실망감이 이어지면서 2% 선에서 하락했다.

반면 제너럴 모터스(GM)는 6주간의 파업으로 인해 30억달러에 달하는 손실이 발생했고, 이 때문에 2019년 연간 이익 전망을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지만 4% 이상 급등했다.

제약주는 강세를 나타냈다. 화이자와 머크가 나란히 이익 전망치를 높여 잡은 가운데 각각 2.5%와 2.16%의 주가 상승을 기록했다.

보잉은 데니스 뮬렌버그 최고경영자(CEO)가 상원 청문회에서 지난해 10월과 올해 3월 발생한 두 건의 참사에 대한 책임을 인정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 이상 상승했다.

이 밖에 국제 유가는 내년 공급 과잉 경고가 나온 가운데 완만하게 내렸다. 국제에너지기구(IEA)가 2020년 원유 공급 과잉을 예상한 가운데 서부텍사스산원유(WTI)가 0.3% 떨어진 배럴당 1490.70달러에 거래됐다.

미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연준의 통화정책 회의 결과 발표를 앞두고 1bp 완만하게 내린 1.837%에 거래됐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