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유럽증시] FOMC 앞둔 관망세…엇갈린 기업 실적에 하락 마감

  • 기사입력 : 2019년10월30일 02:57
  • 최종수정 : 2019년10월30일 02: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유럽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 회의 발표를 앞두고 관망 심리가 짙은 가운데 엇갈린 기업 실적이 발표되면서 소폭 하락했다.

미·중 무역 협상과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기대감으로 약세폭은 제한적이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600 지수는 0.62포인트(0.16%) 하락한 398.37에 마쳤다. 독일 DAX 지수는 2.09포인트(0.02%) 하락한 1만2939.62에 마감했다. 영국 FTSE 100 지수는 25.02포인트(0.34%) 하락한 7306.26을 기록했다.

반면 프랑스 CAC40 지수는 9.57포인트(0.17%) 상승한 5740.14에 거래됐다. 이탈리아 FTSE MIB 지수는 14.90포인트(0.07%) 하락한 2만2680.74에 마쳤다.

전일 스톡스 600 지수는 S&P 500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시장 예상보다 양호한 기업 실적과 무역 협상 낙관론에 영향을 받아 21개월 최고치에 거래됐다.

시장은 이날부터 시작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발표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연준이 이번 회의에서 세 번째 기준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 유력한 상황인 만큼 시장의 관심은 향후 금리 향방에 대해 연준이 어떤 단서를 내놓을지다.

CMC마켓츠의 데이비드 마덴 애널리스트는 "연준이 올해 남은 기간이나 2020년 초 추가 금리 인하의 여지를 남겨두지는 않을 것 같다"며 "그렇게 할 경우 시장이 경기 침체를 두려워할 때마다 금리 인하가 정당화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원유 및 휘발유 섹터는 영국 석유회사 BP의 3분기 순익이 급감하면서 0.9% 하락했다. 영국 유전 서비스 회사 헌팅 주가도 시장 기대에 못 미치는 실적을 내놓으면서 1% 하락했다.

금융주는 독일 증권거래소 도이치뵈르제( Deutsche Boerse)가 3분기 수익 전망치가 빗나가면서 2.4% 하락한 영향에 약세를 나타냈다.

통신주는 1.7% 내렸다. 프랑스 최대 이동통신사 오렌지 주가가 2.6% 급락하면서 유럽 하위 지수 중 가장 부진했다.

개별 종목별로는 핀란드 제지회사 스토라 엔소(Stora Enso) 주가는 분기 순익이 감소하고 글로벌 정치 불확실성에 대해 경고하면서 5.1% 하락했다. 동종업체 몬디(Mondi)와 스머핏 카파(Smurfit Kappa)도 0.3% 및 1.67% 내렸다.

독일 헬스케어 기업 프레제니우스(Fresenius)는 신흥시장에서의 판매 증대로 분기 매출이 예상을 웃돌면서 5% 가까이 상승했다. 에어버스도 1% 상승했다.

런던 장 마감 후 유로/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09% 상승한 1.1108달러를 기록했으며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1.9bp(1bp=0.01%포인트) 하락한 -0.349%를 나타냈다.

스톡스 600 지수 일간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