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중앙회, 적극행정 문화 정착에 앞장선다

KBIZ 적극행정 면책 신고센터 설치 및 운영

  • 기사입력 : 2019년10월16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16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중소기업중앙회가 적극행정 문화 정착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중앙회는 16일 중소기업 애로 해소를 위해 업무를 적극적으로 처리하는 과정에서 불이익을 받는 공무원이 없도록 'KBIZ 적극행정 면책 신고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오는 17일부터 본부·지역본부에 '적극행정 면책 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해 지속적으로 적극행정 문화가 뿌리 내릴 수 있도록 모니터링하고, 면책 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업종별 협동조합을 통해 이달말까지 적극행정으로 인한 징계나 불이익 사례를 집중적으로 수집해 관련 법․제도 개선방안을 정부에 건의하고,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파악해 구제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에서도 적극행정 중요성을 인식하고 사전컨설팅, 현장 면책제도 도입, 인센티브 강화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으나 여전히 적극행정을 위한 환경은 조성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중소기업 현장에서도 책임회피, 잦은 인사이동 등에서 비롯한 소극행정으로 기업경영에 애로가 많다며 적극행정 장려의 필요성에 입을 모으고 있다.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책임의 부담 없이 누구나 소신 있게 적극적으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제도적 환경과 시스템이 마련돼야 하며 이를 위해 중소기업계가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