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소기업중앙회,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토스뱅크 컨소시엄 주주사로 참여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09:12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0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에 토스뱅크 컨소시엄의 주주사로서 참여한다고 15일 밝혔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의결권 기준 34% 지분율의 최대 주주다. 중소기업중앙회는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이랜드월드와 함께 각각 10%의 지분율인 2대 주주로 참여한다. 그 외 SC제일은행이 6.67%, 웰컴저축은행이 5%, 한국전자인증이 4% 지분율로 참여하며,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VC가 참여한다.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중소기업중앙회의 현장 전문성이 토스뱅크의 혁신 역량과 결합하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혁신적인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3인터넷전문은행은 이날까지 예비인가 신청접수를 마감하고, 오는 12월 선정결과를 발표한다. 이후 본인가를 거쳐 빠르면 오는 2021년부터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