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조국에 사퇴 날짜 택일 요구' 조선일보 보도에 靑 "전혀 사실 아니다"

고민정 靑 대변인 "전혀 사실 아니다" 즉각 반박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0:37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0: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조선일보의 '靑, 조국에 사퇴 날짜 3개 주고 택일하라'는 보도와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조선일보 보도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과천=뉴스핌] 정일구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mironj19@newspim.com

조선일보는 이날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사퇴 날짜 셋을 주고 택일하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여권이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대통령 지지율의 동반 하락 현상이 지속되면서 총선에 대한 위기감을 느꼈고, 이에 청와대가 직접 사태 수습에 나섰다는 것이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청와대와 민주당 모두 '조국 사태'에 따른 지지율 하락에 큰 위기감을 느꼈고, 민주당 의원들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을 만나 "빨리 조국 장관을 정리해달라"고 요청했다.

조선일보는 청와대 인사의 말을 인용, "10월 안에는 정리가 된다. 말까지도 안 갈테니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보도가 사실일 경우 청와대가 조 전 장관을 직접 정리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조 전 장관을 옹호하는 지지층의 반발을 불러오는 한편 여권 내부 분열을 야기할 수 있는 대목이다.

여권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그동안 서초동에서 '조국 수호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계속해온 지지층은 조 전 장관의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사퇴 수리에 상당한 혼란을 느끼고 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조 전 장관 사퇴를 받아들이면서도 "검찰 개혁에 대한 조국 장관의 뜨거운 의지와 이를 위해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는 많은 국민들에게 다시 한 번 검찰 개혁의 절실함에 대한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검찰 개혁의 큰 동력이 되었다"고 여전히 깊은 신뢰를 표한 바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