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MLB] '타선 폭발' 양키스, 미네소타에 2연승 질주… ALCS까지 '1승'

  • 기사입력 : 2019년10월06일 13:06
  • 최종수정 : 2019년10월06일 13: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뉴욕 양키스가 2연승을 달리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ALCS) 진출까지 단 1승만을 남겨뒀다.

뉴욕 양키스는 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5전 3선승제) 2차전에서 미네소타 트윈스를 8대2로 꺾었다.

전날 미네소타를 10대4로 꺾은 양키스는 ALDS 2연승을 달리며 2년 만의 ALCS 진출을 눈앞에 뒀다. 반면 미네소타는 리그 중부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9년 만의 ALDS에 진출했지만, 양키스에게 완패를 당하며 탈락 위기에 놓였다.

그레고리우스가 3회말 만루포를 터뜨렸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양키스 선발 다나카 마사히로가 호투를 펼쳤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양키스 선발 다나카 마사히로는 5이닝 동안 3피안타 7탈삼진 1볼넷 1실점(1자책점) 완벽투를 펼치며 승리를 이끌었다. 뒤이어 토미 케인리, 아담 오타비노, 타일러 아이언스, 조아단 로아이시가가 미네소타 타선을 단 1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타선에서는 디디 그레고리우스가 만루포를 터뜨리는 등 3타수 2안타(1홈런) 4타점 1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애런 저지는 3타수 2안타 1득점, 에드윈 엔카나시온은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양키스가 선취점을 가져갔다. 1회말 선두타자 디제이 르메휴의 2루타와 저지의 볼넷으로 무사 1,2루를 엮었다. 브렛 가드너의 중견수 방면 뜬공으로 1사 1,3루서 타석에 들어선 엔카나시온은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1타점 적시타로 르메휴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승부는 사실상 3회말에 갈렸다. 무사 만루서 지안카를로스 스탠튼의 중견수 방면 희생플라이와 글레이버 토레스의 1타점 적시타로 3대0을 만들었다. 이어진 1사 만루에서는 그레고리우스가 상대 교체투수 테일러 더피를 상대로 그랜드슬램을 쏘아올리며 8대0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미네소타는 4회초 미치 가버, 9회초 루이스 아라에즈가 각각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으나, 양키스를 추격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ALDS 2차전 승리 후 세리머니를 펼치는 양키스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