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北 유엔대사 “싱가포르 합의 이행이 한반도 평화·안전 관건”

김성 北 대사 총회 연설..“美 이행이 관건” 강조
“南, 최신 무기 반입·한미 합동 훈련 이중적 태도” 비판도

  • 기사입력 : 2019년10월01일 01:21
  • 최종수정 : 2019년10월01일 0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30일(현지시간)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공고히 하는 관건은 싱가포르에서의 역사적 조미 수뇌상봉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사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제74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 회담이후 “지금까지 조미관계가 전진하지 못하고 긴장 격화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시대착오적 대조선 적대정책에 매달리고 정치적 군사적 도발 행위를 일삼는 데서 기인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하고있다.2019.09.30.[사진=로이터 뉴스핌]

김 대사는 “우리는 미국이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계산법을 가질 충분한 시간을 가졌을 것으로 보고 미국과 마주 앉아 포괄적 토의를 할 용의를 표시했다”면서 “(재개될) 조미협상이 기회의 창으로 되는가, 아니면 위기를 재촉하는 계기로 되는가 하는 것은 미국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사는 이밖에 “북남선언은 오늘 이행단계에 들어가지도 못하고 교착상태"라고 전제한 뒤 “세상 사람들에게는 평화의 악수를 연출하고 돌아앉아서는 우리를 겨냥한 최신 무기 반입과 미국과의 합동훈련을 강행하고 있는 남조선의 이중적 행태에서 기인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를 겨냥한 최신 공격형 무기 반입과 미국, 남조선의 군사 연습은 상대에 대한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며 무력증강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판문점 합의의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대한 난폭한 위반이자 도전”이라고 강조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