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재외동포 750만 시대…베트남 동포 2년새 38% 급증

1년 새 뒤바뀐 재외동포...중국 교민 9만여명 줄고 미국 1위로 우뚝
미국·중국·일본 순으로 많아…"글로벌 한민족 네트워크 중요성 커져"

  • 기사입력 : 2019년09월25일 15:32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15: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전 세계 180개국에 우리나라 재외동포 749만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리 기업의 진출이 활발한 베트남에 거주하는 동포가 급증했다.

외교부가 25일 공개한 ‘2019 재외동포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으로 재외동포는 총 180개국에 749만 3587명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6월 27일 오후 오사카 한 호텔에서 동포간담회 전 화동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페이스북 ] 2019.6.27 photo@newspim.com

이는 지난 2016년말 743만 688명보다 0.85%(6만2899명) 늘어난 수치다. 재외동포수는 재외공관이 보고한 주재국의 인구 관련 통계자료와 한인회 등 동포단체 조사자료를 근거로 2년마다 추산해 발표하며 지난 2014년에는 718만4872명이었다.

올해 조사에는 유럽과 호주에 사는 한인 입양인 4만7506명이 처음으로 포함됐다. 이번에 11만 5066명으로 집계된 북미지역 한인 입양인은 앞선 조사들에도 포함됐었다.

재외동포를 지역별로 보면 동북아시아가 328만 6363명으로 가장 많았고 북미(278만8732명), 유럽(65만7059명), 남아시아태평양(59만 2441명), 중남미(10만 3617명), 중동(2만4498명), 아프리카(1만 877명)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254만 6952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이 246만 1386명으로 두 번째였다. 지난 조사까지는 중국이 1위, 미국이 2위였다.

중국에 사는 재외동포수는 2016년 말보다 3.4%(8만 6650명) 감소했으며, 중국에 진출했던 우리 기업들이 베트남 등 동남아로 다수 이동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미국·중국에 이어 일본 82만 4977명, 캐나다 24만 1750명, 우즈베키스탄 17만 7270명으로 집계됐다. 이외에도 우즈베키스탄(17만7270명), 베트남(17만2684명), 러시아(16만9933명), 호주(16만7331명), 카자흐스탄(10만9923명), 필리핀(8만5125명) 등에 재외동포들이 많이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베트남 재외동포는 지난 2016년 말보다 38.7%(4만 8226명)나 급증했다. 외교부는 우리 기업의 투자와 진출이 활발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재외동포현황은 책자로 만들어 주요 정부기관, 대학 및 연구기관, 공공도서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며 정부의 재외동포 관련 정책 수립 기초자료로도 쓰일 예정이다.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사실상 재외동포 750만 시대에 접어들었다”며 “글로벌 한민족 네트워크를 확대·강화할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 재외동포 증가는 통일문제에 대한 더욱 적극적인 역할 모색에, 베트남 동포 증가는 신남방정책 관련 측면에서 더욱 중요성이 커질 것 같다”고 기대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