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아세안 5국 성장세 지속…"외국인직접투자 확대가 큰 역할"

"우리나라도 아세안 5국 역할 확대에 적극 대응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9월22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22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외국인직접투자(FDI)가 확대되면서 아세안 5국이 빠른 경제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22일 한국은행은 '해외경제포커스'에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동아시아국가들을 중심으로 아세안 5국(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에 대한 FDI유입규모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으로 전세계 FDI 유입규모는 증가와 감소를 반복했으나, 아세안 5국에 대한 직접투자 수요는 견조한 모습이다.

[자료=한국은행]

한국은행은 아세안 5국의 부문별 FDI 유입은 부존자원, 경제여건 등에 따라 국가별로 차별화하고 있다고 했다. 저임금 노동력이 풍부한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은 제조업 부문에서 유입이 많았고, 소득수준이 높은 말레이시아와 태국은 서비스 부문으로의 유입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앞으로도 저임금 노동력이 풍부한 아세안 5국이 중국을 대체하는 글로벌 생산거점으로 부상하면서 FDI유입 증가세도 지속할 것으로 한국은행은 전망했다. 다만 이들의 인프라 및 제도적 여건 등 기업환경이 아직은 미흡한 수준이며, 일부 국가의 경우 임금이 가파르게 오르고 있어 향후 투자를 제약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은행은 "우리나라도 아세안 5개국의 역할 확대에 적극 대응할 필요가 있으며, 기업의 경우 해외 생산기지 구축과 함께 내수시장 확보 측면도 적극 고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향후 우리나라의 대(對)중국 수출 의존도가 낮아지는 긍정적 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