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강경화 "수출규제 관련 韓 입장 전할 것"…한중일 회담 차 출국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15:29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16: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로 예정된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전하겠다"고 말했다.

NHK에 따르면, 강 장관은 20일 오전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北京)으로 출국하기 전 김포 국제공항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 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일본 정부가 오는 28일부터 한국을 수출관리우대국(화이트국)에서 제외하는 것에 대해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생각한다"며 "한국 정부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개진하겠다"고 말했다.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 중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라고 말했다.

지소미아는 오는 24일까지 연장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NHK는 "일본과 미국은 (지소미아를) 연장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한국 청와대도 파기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면서도 "한국 내에서는 파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중일 3개국 외교장관회담은 이날부터 22일까지 베이징 외곽에서 열린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이 참석한다. 한일 정부는 양 장관이 베이징에 방문하는 것을 계기로 21일 개별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좌)과 고노 다로(河野太郎·우) 일본 외무상이 1일 태국 방콕에서 회담을 가졌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