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24일 지소미아 연장, 국익 차원 결정 입장서 변화 없다"

문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이후 지소미아 연장 여부 주목
靑 "우리 정부 대화 통한 문제 해결 원칙 지속했다"
문 대통령 광복절 축사에는 "문제 해결 위한 통 큰 비전"

  • 기사입력 : 2019년08월16일 15:52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1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제74회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에 대해 외교적 대화의 문을 연 가운데 청와대는 오는 24일로 예정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연장에 대해 "결정된 바 없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6일 기자의 질문에 지소미아 연장에 대해 "현재까지는 (지소미아 파기 여부가)결정된 바 없다"며 "연장 여부도 현재 국익 차원에서 결정을 할 것이라는 현재 입장에서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지난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앞에서 2019 대학생 통일 대행진단 소속 대학생들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폐기 촉구 집회 후 행진을 하고 있다. dlsgur9757@newspim.com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이전부터 문제를 제기할 것은 제기하면서도 문제를 해결하는 외교적 노력은 그대로 해오겠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해왔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대일 메시지에 대해서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품이 넓고 통이 큰 비전"이라며 "이런 것이 일본에 대한 (무역 보복 사태와 관련해) 명분과 근거 측면에서 의의가 있고 해결 의지가 있다는 부분이 강조됐다"고 평가했다.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일관되게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라는 원칙을 지속해왔고, 동시에 여러 대화 시도를 하고 있다"며 "이것은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대해 이야기를 한 부분이고, 그에 대한 일본의 입장이나 자세의 변화가 있다면 외교적 해결의 문은 더 크게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광복절 경축사에서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공정하게 교역하고 협력하는 동아시아를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해서는 "일본이 이웃나라에게 불행을 주었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끌어가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 분업체계 속에서 어느 나라든 자국이 우위에 있는 부문을 무기화한다면 평화로운 자유무역 질서가 깨질 수밖에 없다"며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 된다"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해 다소 발언 수위를 조절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결을 강조하면서 지소미아 파기를 검토했던 우리 정부의 입장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