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북중 軍수뇌부, 베이징서 만나 군관계 강화키로.."北 비핵화도 논의한듯"

  • 기사입력 : 2019년08월18일 13:37
  • 최종수정 : 2019년08월18일 13: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북한과 중국의 군 수뇌부가 베이징에서 회동을 하고, 양측의 군 관계를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지난 17일 중국 국방부에 따르면 장유샤 중국 공산당 중앙군사위 부주석은 이날 베이징을 방문한 김수길 북한군 총정치국장을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일본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장 부주석은 "협력을 추진하고 서로 지원하면서 양국 관계의 공고한 발전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장 부주석은 "북중 양군 관계는 양국 관계의 중요한 구성 요소"라고 했다.

김 총정치국장은 우호 교류를 강화해 서로를 본받고 배워 양군 관계를 더욱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다짐했다.

지지통신은 두 수뇌부가 북한의 비핵화 등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김 총정치국장이 이끄는 북한 군사대표단은 중국 측 초청에 따라 16일 중국을 방문했다. 김 총정치국장은 같은 날 먀오화 중국 중앙군사위 정치공작부 주임과도 만났다.

장유샤 중국 공산당 중앙군사위 부주석(우)와 김수길 북한군 총정치국장 [사진=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