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北 조평통 비난 성명에 "성숙한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 안된다"

"남북관계 발전 위해 대화와 협력 통한 문제 해결 중요"
"'불만 있더라도 대화의 장에서 논의할 일' 의미 생각해달라"

  • 기사입력 : 2019년08월16일 15:14
  • 최종수정 : 2019년08월16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는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문재인 대통령을 빗대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성숙한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유감을 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6일 기자실에서의 질문에 "청와대는 세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과 합의 정신을 고려할 때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해 남북관계가 한 단계 더 발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를 위해 대화와 협력을 통한 문제 해결이 중요하다"고 말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청와대 전경. yooksa@newspim.com

관계자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언급한 "불만스러운 점이 있다고 하더라도 대화의 판을 깨거나 장벽을 쳐 대화를 어렵게 하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불만이 있다면 그 역시 대화의 장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논의할 일"이라는 부분을 인용하며 "어제 대통령 담화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북한은 앞서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은 이날 조평통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통해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앉을 생각도 없다"고 맹비난했다.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을 남조선 당국자로 칭하며 "보기 드물게 뻔뻔스러운 사람" "웃겨도 세게 웃기는 사람" 등등 망발에 가까운 발언으로 맹비난했다.

북한은 "남조선 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저절로 대화 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미련은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