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맘마미아!', 가장 관객친화적인 뮤지컬…입문자 위한 최선의 선택

  • 기사입력 : 2019년08월17일 07:3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7일 11: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맘마미아!'가 한국에서 15년째 흥행 몰이 중이다. 지난 2004년 초연 이후, 올해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한국 뮤지컬 사상 두 번째로 최단 기간, 최다 관객을 모은 작품으로 우뚝 섰다.

현재 엘지아트센터에서 공연 중인 뮤지컬 '맘마미아!'는 중·장년 세대의 향수를 자극하는 ‘아바의 음악’과 남녀노소 모두가 공감할 모녀 관계, 우정 등의 이야기를 담았다. 최정원, 신영숙, 루나, 이수빈, 홍지민, 김영주, 박준면, 김정민, 이현우, 성기윤 등 캐스팅부터 대사 하나 하나에서 '관객 친화적'인 노력이 묻어난다. 그 덕에 '관객이 사랑하는' 뮤지컬로 연일 승승장구 중이다.

◆ 누구나 공감되는 '여성서사'…익숙한 얼굴+유머코드로 흥행발판 마련

극중 도나(신영숙)와 그리스의 한 섬에서 펜션을 운영 중인 소피(루나)는 나이 스무살에 결혼을 결심하며 얼굴도 모르는 아빠 후보 셋에게 엄마 몰래 편지를 보낸다. 그렇게 샘(김정민), 해리(이현우), 빌(호산)이 섬을 찾아오고, 도나는 과거 사랑의 기억에 혼란스러워한다. 소피는 자신의 철없는 짓으로 의도치 않게 엄마 도나에게 상처를 주고, 모녀의 갈등이 시작된다.

영국 웨스트엔드 뮤지컬 원작의 영화로도 모두에게 친숙한 이야기는, 우리나라에서 더욱 친숙한 얼굴들로 무대에서 만날 수 있다. TV에서 활발히 활동했던 루나, 홍지민, 박준면, 김정민, 이현우 등은 등장부터 객석에 친숙함을 선사하며 마음의 장벽을 허문다. 가창력으로는 의심의 여지가 없는, 검증된 출연자들이기에 더 믿음직스럽다.

도나 역의 신영숙은 이번이 두 번째 출연인데다 올해만 '엘리자벳' '엑스칼리버'를 거쳐온, 셀 수 없이 많은 대작에서 이미 명성을 입증한 베테랑이다. 때로는 시원하게, 또 쫀득하게 귀를 감싸는 그의 보컬은 '맘마미아!'의 흥행을 보장하는 강력한 무기다. 루나의 안정적인 연기는 물론, 섹시중년 타냐 역의 홍지민, 로지 역의 박준면은 매 신에서 찰떡같은 애드리브와 연기, 뛰어난 가창력으로 객석을 지배한다.

◆ 과도한 익숙함, 몰입 해치지만…완성도 채우는 20년 노하우

'맘마미아!'에서 캐스팅 단계부터 의도한 대로, 대중매체에서 익숙한 배우들이 대거 등장하는 순간 객석은 반가움으로 들썩인다. 하지만 대사마다, 모든 넘버마다 존재 자체로 웃음을 유발하는 배우라면 굳이 기용했어야 했는지 의문이 남는다. 도나와 샘의 중요한 감정신에서 키득거리는 다 큰 어른들이 전체 관람 분위기를 해치는 지경이라면 실패한 캐스팅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무대 역시 대극장 뮤지컬이라고 보기엔 과도하게 단순한 면이 있다. 라이센스 극이라는 한계를 감안하고 보더라도, 미술적인 측면이나 무대 장치의 활용을 고려할 때 도무지 만족스럽지 않다. 마치 소극장 뮤지컬을 대극장으로 옮겨서 보는 듯한 착각이 드는 것은 이 때문이다.

그럼에도 '맘마미아!'가 빛나는 이유는 모든 배우들의 공이다. 주역부터 앙상블까지 누구 하나 구멍이 없다. 적은 무대장치 덕에 앙상블들의 수준급 군무는 더욱 빛을 발하고 극 내내 흥이 멈출 틈이 없다. 뜨겁게 달궈진 객석에서는 커튼콜때 모두가 일어나 함께 춤추는 장관도 펼쳐진다. 누가 뭐래도, 중·장년의 뮤지컬 입문자에겐 이만큼 제격인 뮤지컬이 없다. 오는 9월 14일까지 엘지아트센터에서 공연. 

jyyang@newspim.com [사진=신시컴퍼니]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