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스타톡] '마리 앙투아네트' 김소향 "끝까지 왕비의 위엄과 우아함을 잃지 않을래요"

  • 기사입력 : 2019년08월15일 09:4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5일 0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김소향이 '엑스칼리버'를 끝낸 지 채 한달도 안돼 새로운 무대에 오른다. 프랑스의 비운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 주연으로 발탁된 그는 극한 상황 속에서도 우아함과 위엄을 잃지 않는 여자로 무대에 선다.

오는 8월 24일 프리뷰 공연 오픈을 앞둔 '마리 앙투아네트' 막바지 연습에 한창인 김소향을 만났다. 인터뷰 당일에도 연습을 하다가 겨우 짬을 냈지만, 여느 때처럼 밝은 에너지가 넘쳤다. 지난 2014년 국내에서 초연을 올린 '마리 앙투아네트'에서는 화려했던 왕비 마리의 의상, 베르사유궁, 혁명에 뛰어드는 시민들과 비극적 결말까지, 볼 것들이 가득할 전망이다. 그 가운데서도 김소향은 한 인간, 여자로서 마리의 삶을 들여다 보겠다는 각오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배우 김소향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8.12 mironj19@newspim.com

"의상이나 가발도 화려하고 피팅 해봤는데 정말 어마어마했어요. 치마 같은 게 굉잘히 무겁고 코르셋, 패치도 굉장히 커요. 입는 것 자체보다는 경사 무대, 회전 무대에서 계속 움직이면서 연기를 하니까 조심해야 할 것 같아요. 프로필 촬영 당시에 입은 드레스는 10kg이 넘는대요. 하하. 마리가 1막에는 사랑스럽지만 2막 때는 엄마로서, 한 나라의 왕비로서 음모를 헤쳐나가고 아이들을 지키려는 강인한 모성애를 보여줘요. 외국분들이 만드셨지만 한국적인 정서가 굉장히 강한 작품이기도 해요. 모성애가 굉장히 강조돼 있거든요. 현대의 많은 사람들도 얼마든지 공감할 수 있는 얘기들이 많다는 생각이 들어요."

특히 김소향은 프랑스 혁명 당시를 다룬 극중 배경과, 현실의 혼란스러운 정치, 사회적 상황이 그리 다르지 않다며 이런 부분에도 주목해 달라는 주문을 했다. 파도처럼 밀려오는 비극의 소용돌이 속에서 김소향이 끝까지 잃고 싶지 않은 한 가지는 마리의 우아하고 당당한 면모였다.

"마리와 모든 인물들이 프랑스 혁명 한 가운데에 있잖아요. 사회를 바꾸려는 시도를 하지만 진정으로 뭘 위한 시도인가, 또 타고난 운명과 원치 않는 상황 속에서 현실이 나를 휘감을 때 어떻게 대처하고 결단을 내려서 책임지느냐. 이런 고민들을 던져주기 때문에 모두에게 와닿는 것이 있을 것 같아요. 어쩌면 16세기나 21세기나 사는 건 똑같구나 싶기도 했고요. 가슴에 느껴지는 것도 굉장히 많고 마음이 정말 아프기도 했어요. 저는 여성이지만 끝까지, 비참한 상황에서도 우아함과 강인함을 잃지 않는 마리 앙투아네트를 연기하고 싶어요. 끝까지 왕비로서의 위엄과 강인함을 잃지 않는 마리를 보여드리겠다는 게 제 목표예요."

'마리 앙투아네트'는 그동안 숱하게 각색되고, 다양한 장르에서 작품화됐던 이야기다. 그래도 뮤지컬에서만 다른 지점은 분명히 있다. 군중 속에서 혁명을 이끄는 여성 마그리드가 마리와 자매라는 설정이 추가된 부분이다. 초연에서는 부족했던 개연성도 더했다. 단지 신들의 나열이 아니라 인물이 왜 이렇게 생각하고, 행동하는지 세심하게 대사와 감정선을 추가해 객석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김소향은 이런 부분이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의 차별화된 매력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배우 김소향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8.12 mironj19@newspim.com

"마그리드와 마리의 대립 자체도 흥미롭지만, 어떻게 보면 그 둘은 상황이 바뀌었을 뿐이지 다른 게 없어 보이기도 해요. 이 부분은 픽션이지만 마그리드와 마리가 자매라는 설정이 있거든요. 둘이 바뀌었다면 어땠을까? 우리는 현실에 순응하고 눌려 사는 한 나약한 인간이지만 그 바뀌어버린 운명을 바라보는 시선 자체가 재밌을 것 같아요. 마리랑 마그리드가 대립하는 넘버가 있는데 초연에서는 마그리드의 테마였어요. 그 넘버가 새로이 작곡돼서 뉴 넘버로 들어왔고 굉장히 멋진 장면이 될 것 같아요. 연습하면서도 쾌감이 있었고, 기대가 많이 돼요."

김소향은 대학로와 대극장을 오가는 배우, 또 여성 타이틀롤을 유난히 자주 맡는 배우다. '모차르트' '마타하리' '더 라스트 키스' 등 대극장에서 활약했던 그는 지난해 '스모크' '루드윅' '마리 퀴리' 등 소극장 뮤지컬을 통해 관객과 만났다. 올해는 '엑스칼리버' '마리 앙투아네트'로 다시 대극장에 선다. 운 좋게도 여자 배우라면 누구든 원하는 배역을 거쳐온 원동력이 무엇인지, 그에게 물었다.

"여성이 타이틀롤인 극이 많이 없는데 그런 작품에 감사하게, 부족하지만 참여할 수 있어 다행이었어요. 원동력은 제 열정이 아닐까요? 모든 배우들이 다 그렇겠지만 저는 전혀 힘이 안들어요. 지쳐서 하기 싫다는 말이 입에서 안나오죠. 다 너무 사랑스럽고 좋고 어디서든 나와의 접점과 공감대를 찾아내고 밤을 새서라도 연습하고 준비하는 편이에요. 그래서 맡겨주시는 게 아닐까요. 아마 시간과 열정을 쏟아붓는 배우가 필요하셨나봐요.(웃음) 대극장과 소극장을 번갈아 하고 있다는 것도 제 장점이 될 수 있겠죠. 대학로에만 있는 친구, 큰 작품에서만 볼 수 있는 친구, 이런 편견이 없어진 것 같아요. 소극장에서 연기한 걸 대극장 연출님들이 또 좋게 봐주시고 더 섬세해졌다는 말씀도 하시거든요."

그런 열정이 통했는지, 김소향은 지난 21회 대구 국제 뮤지컬 페스티벌(DIMF)에서 공연한 '투란도트'로 생애 첫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당시엔 '엑스칼리버' 공연 중이었던 터라 대구와 서울을 오가며 병행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지만 또 한번의 큰 도전을 끝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배우 김소향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8.12 mironj19@newspim.com

"두 가지를 병행한 것도 큰 도전이었고 큰 깨달음도 얻었죠. 배우의 감정, 정서를 제외하고 노래 스타일이 너무 다른 걸 병행했을 때 무리가 올 수 있다는 걸 전에는 몰랐었거든요. 그 와중에 상을 받아서 너무 감사했고요. '투란도트'는 개인적으로 굉장히 중요한 작품이에요. 딤프 관계자분들이 보시고 '너한테서 새로운 투란도트를 봐서 정말 좋았고 기대하던 연기를 봐서 너무 좋았다'는 최고의 칭찬을 해주셨죠. '엑스칼리버'의 기네비어도 캐스팅 때부터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쳐서 너무나 소중했고요. '투란도트'는 딤프에서 또 하시면 당연히 저도 함께 하지 않을까요? 생애 첫 상을 안겨준 작품이거든요.(웃음) 너무 행복한 일이죠."

끝으로 김소향은 '마리 앙투아네트' 개막을 앞두고 공연장을 찾아올 예비 관객들에게 단단히 기대를 당부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이 작품은 눈과 귀가 즐거운 동시에, 감동과 철학적 교훈까지도 던져주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뮤지컬이 될 전망이다.

"저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느낌이에요. 보면 아실 거예요.(웃음) 의상, 무대, 가발까지 너무 예쁘고 다 화려한데 이 드라마 속에 정치와 사랑, 음모가 소용돌이쳐요. 나중엔 또 출생의 비밀도 나오고요. 음악이 일단 너무 좋아요. 노래를 직접 불러보기 전에는 이렇게 좋은 줄 몰랐어요. '엘리자벳' '모차르트'의 음악으로 유명한 르베이 작곡가가 왜 사랑받는지, 괜히 르베이가 아니구나. 알 수 있었죠. 단지 화려함만 있는 뮤지컬은 아니에요. 그 화려함 속에 가려진 현실, 가치관, 목적 정의에 관해서도 깊게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극이죠. 재미 뿐만 아니라 감동과 삶의 철학을 돌아보게 하는 좋은 공연이 될 거라고 생각해요."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