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日 리스크 확산..한국콜마·DHC 공식사과에도 판매채널서 '퇴출'

DHC 온·오프라인 판매 중단
한국콜마 홈쇼핑서 잠정 퇴출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11:08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14: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한·일 경제전쟁이 본격화된 가운데 국내 불매운동이 유니클로에서 DHC와 한국콜마로 확산되고 있다. 이들은 일본 관련, 국민정서를 자극하는 발언을 한 기업으로 세 곳 모두 사과를 했지만 불매 이슈는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DHC는 혐한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전날 DHC코리아는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소비자 시선은 싸늘하기만 하다. DHC코리아의 입장일 뿐, 막말 방송을 내보낸 일본 본사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는 이유에서다.

김무전 DHC코리아 대표는 사과문을 통해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라며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이에 어떠한 참여도,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공교롭게도 사과문을 발표한 당일 DHC TV는 사쿠라이 요시코의 “하는 짓(불매운동)이 어린이 같다”고 한 영상을 내보냈다.

[자료=DHC코리아 SNS]

사과와 조롱이 한꺼번에 전해지자 여론은 더욱 들끓었다. 이에 유통업체들은 판매 중단 등의 발빠른 대응으로 소비자들을 진정시키기에 나섰다.

올리브영·랄라블라·롭스 등 국내 헬스&뷰티(H&B) 스토어는 DHC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거나 잘 보이지 않는 곳으로 상품을 배치했다. 롯데닷컴과 SSG닷컴 등 온라인몰도 DHC 제품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쿠팡도 로켓배송과 오픈마켓에서 DHC 상품 판매를 순차적으로 중단할 예정이다.

국내 기업 가운데서는 한국콜마가 이례적으로 불매운동의 타깃이 됐다. 지난 7일 임직원 월례조회에서 극우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상영한게 문제가 됐다. 이슈가 있은지 나흘만에 윤동한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지만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막말·여성비하 유튜브 영상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콜마 종합기술원 대강당에 입장 후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2019.08.11 dlsgur9757@newspim.com

대형 홈쇼핑 3사는 한국콜마가 제조한 제품의 방송 편성을 취소하고 재편성 여부에 대해서는 추이를 지켜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GS홈쇼핑은 오는 15일 방송할 예정이었던 제약회사 상품 방송을 보류했다. 다음번 방송 날짜는 잡지 않았다. CJ홈쇼핑도 이날 한국콜마 제품을 방송에 편성했으나 전격 보류했다. 롯데홈쇼핑도 이번주 예정된 방송을 모두 취소했다.

홈쇼핑 한 관계자는 “최근 논란 때문에 제품 방송을 하지 않기로 했다”며 “추후 재편성은 상황을 지켜본 뒤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불매운동 불똥이 엉뚱하게 중소업체로 튀고 있다”며 “사태가 장기간 지속된다면 중소업체 피해가 불가피한 점은 우려된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홈쇼핑은 불매운동이 시작됐던 7월 초 일본 여행상품 편성을 전격 취소한 바 있다. 지금도 일본 여행상품을 판매하지 않으며 향후 편성 계획에도 포함시키지 않고 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