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막말 유튜브' 논란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오후 2시 대국민 사과

  • 기사입력 : 2019년08월11일 11:54
  • 최종수정 : 2019년08월12일 0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오후 2시에 대국민 사과를 발표한다.

윤 회장은 지난 7일 임직원 700여명이 참여한 월례조회에서 극우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상영해 논란이 됐다.

해당 영상(리섭티브이)에서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라며 "베네수엘라 여자들이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논란이 되자 한국 콜마는 지난 9일 입장문을 내는 등 진화에 나섰지만, 불매운동 등으로 번지며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 사건 직후 온라인과 SNS를 통해 일부 소비자들은 한국콜마 제품 사용을 보이콧하고 있다. 또 '한국콜마 불매리스트'가 급속히 유포되고 있는 상황이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