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종합] DHC코리아 "우리는 모두 한국인…본사에 한국 비하 방송 중단 요청"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17:51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14: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한국 지사인 DHC코리아가 '혐한 방송'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DHC코리아는 13일 오후 5시 자사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지를 통해 "최근 'DHC 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일본 본사를 대신해 사과했다.

DHC코리아의 SNS 채널 캡처[사진=최주은 기자]

이어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해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라며, "저희도 여러분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했다.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회사는 DHC텔레비전에 출연한 국우 인사의 발언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DHC코리아는 "저희는 출연진의 발언에 대해 동의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하겠다"며, "일본 본사에 한국,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SNS 계정 댓글을 차단하는 등 대처가 미숙했던 점에 대해서도 머리를 숙였다. DHC코리아는 "갑작스럽게 발생한 상황에서 깊게 생각하지 못하고 댓글 제한같은 미숙한 대처로 더 큰 실망감을 안겨드린 부분에 대해서도 사죄드린다"며, "금일 현 시점부로 SNS 계정의 댓글 차단을 해제했다는 점을 알려드리고 이후 여러분의 모든 비판을 저희는 달게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DHC는 지난 10일 자회사 DHC텔레비전 시사 프로그램 '진상 도라노몬 뉴스'에 출연한 극우 인사가 한국의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고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 방송에서 다른 출연자는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며 역사를 왜곡하는 문제성 발언을 해 우리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다음은 DHC코리아 공식 입장문.

DHC코리아 대표 김무전입니다.

금번 ‘DHC 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죄드립니다. 아울러 최근 문제가 된 ‘DHC 텔레비전’의 방송에 대해 본사와 확인하는 과정에서 빠른 입장발표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말씀드립니다.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하여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며, 저희도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과 같은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하였습니다.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이에 대해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과거의 발언을 포함한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DHC 코리아는 동의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DHC텔레비전’과는 다른,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할 것임을 공식적으로 말씀드립니다.

또한 한국,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습니다.

더불어 갑작스럽게 발생한 상황에서 깊게 생각하지 못하고 댓글 제한같은 미숙한 대처로 더 큰 실망감을 안겨드린 부분에 대해서도 사죄드리며 금일 현 시점부로 SNS 계정의 댓글차단을 해제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이후, 여러분의 모든 비판을 저희는 달게 받겠습니다. 다시 한번 금번 문제에 대해 국민, 고객, 관계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