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씨네톡] '사자', 신선함일까 무리수일까

  • 기사입력 : 2019년07월30일 08:33
  • 최종수정 : 2019년07월30일 08: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용후(박서준)는 어릴 적 아버지를 잃고 세상과 신에 대한 불신을 갖고 살아간다. 그가 다시 신을 찾은 건 손바닥에 깊은 상처가 생기면서다. 병원을 가도 원인을 알 수 없자 용후는 무당을 찾는다. 그리고 무당으로부터 의문의 장소로 가라는 지시를 받는다.

그곳에서 용후는 바티칸에서 온 구마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난다. 안신부는 용후의 상처에 특별한 힘이 있음을 알아챈다. 서로가 필요한 두 사람은 힘을 합치고 함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리는 악, 검은 주교 지신(우도환)을 찾아 나선다.

영화 '사자'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사자’는 데뷔작 ‘청년경찰’(2016)로 주목받은 김주환 감독의 신작이자 김 감독과 박서준이 또 한 번 의기투합한 영화다. 그러나 전작의 연장선에 있는 작품은 아니다. ‘사자’는 ‘청년경찰’과 완전히 다른 색을 띤다. 김 감독은 특유의 재기발랄한 유머, 사회적 이슈를 녹인 메시지 등을 걷어내고 ‘신’을 이야기한다. ‘검은 사제들’(2015)과 ‘사바하’(2019)가 그러했듯 구마를 핵심 소재로 삼았다.

그렇다고 완전한 오컬트물을 기대해서도 안된다. 이 영화는 주인공이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위기에 빠진 세상을 구해내는 히어로물의 서사 구조를 취한다. 특히 하이라이트인 마지막 액션신에서 영화의 성격은 더욱 선명해지고, 감독의 의도도 더욱 명확해진다. 아이언맨의 수트 대신 사제복을 입고 캡틴 아메리카의 방패 대신 불주먹을 날리는 히어로와 뱀의 형상을 한 악당의 싸움이 이어진다. 보는 이에 따라 신선할 수도,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 

드라마에도 꽤 시간을 할애했다. 중반까지는 사실상 캐릭터들의 전사가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문제는 정작 중요한 설명은 놓쳤다는 데 있다. 상처가 생긴 원인(김 감독은 후속작에서 설명하고 싶었을지도 모르지만)이라든가 히어로의 길을 택한 이유 등이 명확하지 않다. 그저 ‘깊은 신앙심’ 혹은 ‘신의 뜻’이라고만 반복할 뿐이다. 오컬트물이 히어로물을 지나 종교 영화로 전락해버리는 순간이다. 가장 아쉬운 부분이다.

영화 '사자'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주인공 용후는 박서준이 연기했다. 박서준은 웃음기 없는 차가운 얼굴로 화려한 액션을 선보인다. 색다른 모습이란 점에서 의미 있다. 로맨스물로 탄탄한 팬층을 구축해온 배우인 만큼 김 감독은 여심을 사로잡을 만한 보너스 컷도 가득 넣었다. 작품의 완성도 혹은 호불호와 상관없이 박서준 팬들에게는 선물이 될 영화다. 

김 감독은 ‘사자’를 충무로의 컨저링, 마블로 만들고 싶다고 했다. “‘사자’에는 검은 주교라는 악을 숭배하는 집단이 나오는데 그 외에도 피의 수녀단, 귀신을 부르는 승려들이 있다. 이게 사자 안의 악의 집단이자 ‘홀리 유니버스’다. 이들이 계속 나올 거고 추후에 공동의 미션이 주어지면서 큰 싸움이 이어지는 것”이 그의 계획이다. 31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