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나쁜 녀석들:더 무비', 풍성해진 캐릭터·강력해진 액션으로 돌아왔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29일 11:59
  • 최종수정 : 2019년07월29일 11: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안방극장에서 스크린으로 넘어왔다. 인기 드라마 ‘나쁜 녀석들’이 영화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는 영화 ‘나쁜 녀석들:더 무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메가폰을 잡은 손용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마동석, 김상중, 김아중, 장기용이 참석해 영화와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나쁜 녀석들: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 차량 탈주 사건 후,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뭉친 나쁜 녀석들의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물이다. 지난 2014년 방송된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의 세계관을 공유해 제작했다. 드라마는 방영 당시 OCN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큰 화제를 모았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배우 김상중이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의 제작보고회에서 소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김상중, 마동석, 김아중, 장기용, 영화감독 손용호. 2019.07.29 alwaysame@newspim.com

각본은 ‘나쁜 녀석들’을 집필한 한정훈 작가가 썼고, 연출은 ‘살인의뢰’ 손용호 감독이 맡았다. 손 감독은 “원작 드라마의 팬이라서 부담이 더 컸다. 근데 스크린으로 옮겼을 때 멋진 세계관과 환상적인 캐릭터들이 확장성이 커 보였다. 그래서 도전했다”고 말했다.

드라마에 이어 마동석과 김상중이 전설의 주먹인 박웅철과 설계자 오구탁으로 귀환했다.

김상중은 “올 것이 왔구나, 할 것을 하는구나 싶었다. 막연한 기대가 현실로 이뤄져 상당히 흥분됐다. 또 드라마를 영화로 만드는 게 전무후무한 일이다. 같은 캐릭터를 또 다르게 할 수 있다는 긴장감, 더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것이 알고 싶다’를 진행하면서 늘 안타까운 게 제시만 해주는 거다. 한 방의 해결이 없다. 반면 오구탁은 그런 걸 몸소 실천하면서 행동으로 보여준다. 오구탁으로 대리만족을 느낀다. 그래서 너무 믿음직스럽고 통쾌한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마동석은 “드라마 할 때도 영화로 나왔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영화로 나와서 반가웠다”며 “박웅철은 오락액션영화에 잘 맞는 캐릭터다. 응징을 통해서 대리 만족을 시원하게 통쾌하게 준다. 무게감보다 코믹함을 주는 캐릭터라 재밌을 거다. 또 드라마보다 더 과하고 강력한 액션이 있다”고 귀띔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배우 김아중이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의 제작보고회에 착석해 있다. 2019.07.29 alwaysame@newspim.com

새롭게 합류한 이들도 있다.

먼저 김아중이 감성 사기꾼 곽노순으로 힘을 보탰다. 김아중은 “원래 남자 역할인데 영화화하면서 바뀌었다. 그걸 듣고 도전 의식이 생겼다”며 “곽노순은 처음부터 어떤 캐릭터라고 설명하지 않는다. 영화가 진행되면서 새로운 재능들이 나온다. 그걸 사기가 아니라 더 나쁜 놈을 잡는데 발휘한다”고 짚었다.

최근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로 여심을 흔든 장기용은 독종 신입 고유성으로 투입됐다. 스크린 데뷔작이다. “좋은 떨림이 있다”는 장기용은 “감독님이 고유성은 독기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래서 강약, 중간약을 정해서 힘을 많이 줬다”고 떠올렸다.

신구 캐릭터의 조화는 손 감독에게도 중요한 숙제였다. 손 감독은 “너무 힘들었다”며 “캐릭터의 선명성을 중시 생각하고 작업했다. 단점이 스토리를 어렵게 만들고 장점이 사건을 해결하는 방식이라 캐릭터가 명확하지 않으면 재미가 없어질 듯해 고민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손 감독은 “추석에 가족들과 즐길 수 있는 오락 영화다. 많이 봐 달라”고, 김상중은 “답답한 일들이 많은 요즘 시국에 통쾌함을 줄 수 있는 영화다. 보고 나면 속이 시원할 테니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나쁜 녀석들:더 무비’는 오는 9월 개봉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