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이용섭 광주시장, 세계수영선수권 폐막에 전분야 '감사표시'

세계수영대회 도와준 FINA, 선수단, 언론인, 시민들께 감사뜻 전해...

  • 기사입력 : 2019년07월28일 17:43
  • 최종수정 : 2019년07월28일 17: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17일간의 열전을 마치고 28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에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신 국제수영연맹 훌리오 마글리오네 회장님과 관계자 여러분, 대회 기간 내내 선수들의 경기 상황을 세계 각국에 신속하게 전파해주신 내외신 언론인들께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수영대회 폐막 기자회견장 [사진=지영봉 기자]

또한 이번 대회를 뜨겁게 성원해주시고 함께 해주신 우리 국민들과, 대회 개최도시 시민으로서 광주의 저력을 보여주신 150만 광주시민들께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우선 "194개국에서 75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 이번 광주FINA세계선수권대회를 성공적 대회로 소개하고 특히 많은 신기록을 쏟아내며 세계 수영 역사를 광주에서 새롭게 썼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불꽃경쟁을 펼치고 신예들이 돌풍을 일으키며 세계신기록 8개, 대회신기록 15개, 한국 신기록 4개를 세웠다며 오후까지 지켜보면  더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수영대회 홍보에 나서며 콘서트장에 등장 [사진=지영봉 기자]

이번 축제 중 가장 보람있는 일이라면 '저비용 고효율 국제대회의 성공모델 완성'을 꼽았다.

광주세계수영대회는 어느 대회보다도 적은 예산으로 치러졌지만, 첨단 시설과 효율적인 운영으로 사후 시설관리 및 활용문제나 지자체의 재정 부담 등 ‘부작용’이 없는 완벽한 대회가 됐다고 강조했다. 

또 화려한 외형 대신 실속을 택해 시민들의 혈세 투입을 최소화하면서도 도시브랜드 제고, 시민자긍심 고취, 레거시 사업 등을 통해 대회 개최에 따른 유무형의 효과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폐막 이후 경기장은 기존 시설들과 임시수조 등을 설치해 활용하고, 선수촌은 노후아파트를 재건축해 활용하고 대회가 끝난 후에는 일반 시민들에게 분양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장 외에서 펼쳐진 광주 알리기도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당초 삼향(三鄕)을 알리겠다는 의지도 분명해 '광주만의 맛과 멋을 즐기는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추진됐고수영경기장 만큼이나 인기를 끌었다.

수영대회 마스코트와 주화 메달소개 [사진=광주광역시]

특히 문화체험관광은 의향 광주의 정의로움, 예향 광주의 전통문화예술, 미향 광주의 맛깔스러운 음식을 세계인들에게 알리고 장점을 부각을 시키며, 한국 민주주의에 이정표를 세운 5‧18 사적지의 외국인 방문프로그램을 가동시켰다.

이 시장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이번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크게 도와주신 국제수영연맹(FINA) 훌리오 마글리오네 회장님, 코넬 마르쿨레스쿠사무총장님 그리고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또 "광주를 찾아주신 세계 수영가족 여러분, 광주에서 함께 한 시간 오래오래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하시고, 대한민국 광주에서 또다시 만나뵙길 기원합니다"라고 말했다.

광주세계수영대회 마지막 행사인 '마스터즈수영대회'는 8월5일부터 18일까지 열리며 세계 수영 동호인들 간에 친선과 화합을 도모하는 축제의 장으로 이어진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