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베일벗은 윤석열 첫 인사 '파격보다 안정'…중앙지검 보은인사도 ‘눈길’

윤석열 동기들 요직·선배기수 승진…사실상 ‘집단지도체제’
중앙지검 1~3차장 검사장 승진…윤 총장과 함께 대검行

  • 기사입력 : 2019년07월26일 17:08
  • 최종수정 : 2019년07월26일 17: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윤석열호’의 구체적 윤곽이 26일 드러난 가운데,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조직 안정을 위해 파격보다는 안정을 택했다는 분석이다.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호흡을 맞춘 후배들을 검사장으로 잇따라 승진시키고 대검찰청 요직에 보임하는 등 확실한 ‘보은(報恩)’ 인사가 이뤄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제43대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19.07.25 pangbin@newspim.com

법무부는 26일 신규 보임 18명 포함 대검 검사급 검사 39명 등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발표했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번 인사를 윤 총장의 조직관리 능력에 대한 첫 시험대이자 향후 2년간 검찰 정책 향방 등을 예측해볼 수 있는 가늠자로 여겨 왔다. 특히 문무일 전임 검찰총장 보다 다섯 기수 아래인 윤 총장이 ‘파격’ 임명되면서 윤 총장의 사법연수원 선배와 동기 기수인 고위 간부들의 잇따른 용퇴로 검사장 승진 규모 등이 큰 관심을 모았다.

구체적으로는 윤 총장이 검찰 조직의 오랜 기수문화를 타파하는 동시에 조직 효율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수 있는 조직을 꾸리는 데 주력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자신과 마찬가지로 일부 ‘파격’ 인사가 이뤄질 수도 있다는 기대도 흘러나왔다.

하지만 실제 베일을 벗은 윤석열호는 기존 예상을 크게 뛰어넘지는 않았다는 점에서 파격보다는 조직 안정에 무게를 뒀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윤 총장은 우선 자신의 연수원 동기들을 검찰 요직에 포진시키고 검찰에 남아있는 선배들을 고검장급으로 승진시키며 검찰 조직 운용에 부담을 덜었다. ‘나홀로’ 검찰을 이끄는 대신 사실상 ‘집단지도체제’를 꾸렸다는 분석이다. 

윤 총장의 동기인 23기 배성범(57) 광주지검장과 이성윤(57) 대검 반부패부장은 각각 검찰 최대 요직인 서울중앙지검장과 법무부 검찰국장에 보임됐다. 서울중앙지검장은 전국 최대 검찰청으로 주요 수사와 공소유지를 총지휘하고 법무부 검찰국장은 검찰 인사를 쥐고 있다.

윤 총장과 직접 손발을 맞추는 대검 차장 자리에도 자신과 동기인 강남일(51)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을 승진 보임했고 서울남부·북부·서부지검에도 송삼현(57) 제주지검장, 오인서(53) 대검 공안부장, 조상철(50) 대전지검장 등 자신과 연수원 동기들을 자리토록 했다.

윤 총장보다 선배인 연수원 22기 검사장급 인사 중 김영대(56) 서울북부지검장과 양부남(58) 의정부지검장·김우현(52) 인천지검장 등은 각각 고검장급인 서울고검, 부산고검, 수원고검 검사장으로 각각 승진시켰다.

6개 고위간부 자리를 비워둔 점도 조직 안정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실제 법무부도 “대검검사급 검사의 대규모 사직을 반영한 후속 승진 인사를 전면 시행할 경우, 급격한 보직변동으로 인해 일선 업무의 공백 및 인수인계의 비효율 등 부작용이 초래되는 것을 방지해 조직 안정성을 기하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호흡을 맞췄던 후배들에 대한 확실한 보은도 눈에 띈다. 최근까지 자신을 보좌했던 이두봉(56·25기)·박찬호(54·26기)·한동훈(46·27기) 서울중앙지검 1~3차장은 나란히 검사장 승진 대상자 14명에 이름을 올린 것은 물론 대검 주요 보직으로 윤 총장과 함께 자리를 옮겼다.

검사장 출신 한 변호사는 “윤 총장은 자신 스스로가 조직에 충실한 사람이라고 했다. 자신이 임명된 후 검찰고위간부의 대거 용퇴가 이어지면서 검찰 조직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제 기능을 하는 데 첫 인사의 초점을 맞췄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