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에 "국민, 공수처 설치·수사권 조정 바란다"

"검찰 내부 동의 않는 분도 있겠지만 국민 눈높이가 중요"
"반칙·특권 용납하지 말아야...살아있는 권력도 마찬가지"
윤석열 "국민의 입장과 헌법정신 비춰 깊이 고민하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13:17
  • 최종수정 : 2019년07월25일 13: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검찰개혁과 권력형 비리 척결을 강조했다. 윤 검찰총장도 깊이 고민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윤 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환담을 통해 "검찰총장 인사에 이렇게 국민들의 관심이 크게 모인 적이 역사상 없지 않았을까 싶다"며 "그만큼 국민들 사이에 검찰 변화에 대한 요구가 크고 윤 총장에 대한 기대가 높다는 뜻"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들은 검찰이 근본적으로 변화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내부적으로는 그동안 보여왔던 정치검찰의 행태를 청산하고, 무소불위의 권력으로 국민 위에 군림하는 것이 아니라 민주적 통제를 받으면서 국민들을 주인으로 받드는 검찰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leehs@newspim.com

문 대통령은 "셀프개혁만 가지고는 충분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공수처 설치라든지 수사권 조정 등을 통해서 검찰의 근본적인 개혁이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있다"고 개혁 방안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변화 요구에 대해 검찰 내부에 동의하지 않는 분들도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대다수 검사들은 맡은 바 직분에 충실해 사회정의를 바로세우는 일을 잘해왔기 때문"이라면서도 "그러나 중요한 것은 조직의 논리보다는 국민들의 눈높이가 중요한 시대가 됐다고 생각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 가지 더 강조하고 싶은 것은 우리 사회를 공정한 사회로 만드는 일을 검찰의 시대적 사명으로 여겨달라"며 "반칙과 특권은 정말로 용납하지 않아 정의가 바로 서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똑같은 자세가 돼야 한다"며 "청와대든 정부든 집권여당이든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정말 엄정한 자세로 임해달라. 그렇게 해야만 검찰의 정치적 중립에 대해 국민들이 체감도 하게 되고 권력의 부패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다행스럽게 생각하는 것이 정부 출범 후 과거처럼 지탄 받는 권력형 비리라고 할 만한 일들이 생겨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그렇게 되도록 노력해나갈 것이고, 공직 기강을 더욱 엄하게 잡아나갈 것인데 검찰에서도 그런 자세로 인해준다면 우리 공직을 건강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윤 총장은 "여러 가지로 부족함이 많은 제게 한 나라의 형사법 집행을 총괄하는 큰 일과 개혁에 관한 업무를 맡겨주셔서 어깨가 무겁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또 "지금 지내온 것보다 더 어려운 일들이 많이 놓일 거라고 말씀들을 하시지만 늘 원칙에 입각해서 마음을 비우고 한발 한발 걸어 나가겠다"면서 "검찰권도 다른 모든 국가 권력과 마찬가지로 국민에게서 나온 권력인 만큼 국민들을 잘 받들고 국민의 입장에서 어떤 방식으로 권한행사를 해야 하는지 헌법정신에 비춰서 깊이 고민하겠다"고 다짐했다.

윤 총장은 이어 "여러 가지 많은 일들을 앞으로 해 나감에 있어서 헌법과 국민을 생각하는 그런 마음가짐으로 열심히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